지방 > 광주/전남

"광주 광산구의회, 갑질 의혹 의원 제명하라"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3:02:29
공무원노조, 조상현 의원 징계 의결 앞두고 손팻말 시위
폭언·식사비 강요·가족 카페 이권 관여 등 의혹 '도마위'
조 의원 "강요없이 호의로 이뤄진 일…윤리특위서 설명"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민국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공공연대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 등이 28일 오전 광주 광산구 광산구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폭언 의혹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2020.10.28. blank95@newsis.com
[광주=뉴시스]김민국 기자 = 상습적인 갑질과 막말 행태로 물의를 빚은 광주 광산구의회 의원의 윤리특별위원회 징계 의결을 앞두고 지역 노동계를 중심으로 제명 처분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본부·공공연대노동조합 광주본부 등 6개 단체는 28일 오전 광주 광산구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손팻말 시위를 열어 "의회는 상습적인 갑질과 막말로 품격을 손상한 조상현 의원을 제명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의회 윤리특위에서 지난 2016년부터 3차례나 출석정지 30일의 징계 처분을 받았다"며 "지난달 이뤄진 노조와의 면담에서 재발 방지를 약속했으나 이마저도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 의원에 대한 이번 윤리특위 징계 의결은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광산구의회는 지금이라도 제 식구 감싸기를 멈추고 조 의원에게 중징계를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공무원노조는 지방의회 관련 설문조사를 통해 조 의원이 공직자들에게 폭언을 일삼고 식사비 지불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공직자들에게 자신의 아들이 운영하는 카페 이용을 요구하거나 지위를 이용해 해당 카페 주변에 동종업소가 생기는 것을 막는 등 이권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나와 도마위에 올랐다.

관용 차량을 병원 진료 등 개인적 용도로 썼다는 제보도 있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폭언을 하지 않았고 아들이 소유한 카페에 가라고 강요한 적도 없다. 식사비나 관용차 이용도 담당자가 호의로 베푼 것이고 내가 직접 요구한 것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또 "새로운 카페가 생기는 것을 막은 건 적법한 절차였다. 해당 부지는 준공 가능 기간을 훌쩍 넘긴 상태였다"며 "행정 담당자도 허가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음을 확인하고 바로잡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리특위에서 자세한 입장을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무원노조 광주본부 등 단체들은 오는 29일에도 윤리특위에 앞서 손팻말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lank9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