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다저스, 32년 만에 한 풀었다…통산 7번째 WS 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2:46:00  |  수정 2020-10-28 13:23:46
탬파베이, 창단 첫 WS 우승 좌절
associate_pic
[알링턴=AP/뉴시스]LA 다저스의 무키 베츠가 27일(현지시간) 미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리고 있는 미 프로야구(MLB)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월드시리즈 6차전 8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1점 홈런을 치고 환호하고 있다. 다저스는 8회 말 3-1로 앞서고 있다. 2020.10.28.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LA 다저스가 32년 만에 감격의 월드시리즈(WS) 우승을 차지했다.

다저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월드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1988년 이후 월드시리즈 우승이 없었던 다저스는 32년 만에 한을 풀었다. 통산 7번째 월드시리즈 왕좌에 올랐다.

다저스의 무키 베츠는 역전의 신호탄이 되는 2루타를 날렸고, 8회말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우승에 일등공신이 됐다.

알렉스 우드와 빅터 곤잘레스 등 다저스 불펜진은 무실점 계투를 선보여 우승을 이끌었다.

탬파베이는 창단 후 처음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렸지만, 타선이 침묵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승리가 간절한 탬파베이가 선취점을 올렸다.

탬파베이 2번타자 랜디 아로자레나는 1회초 1사 후 다저스 선발 토니 곤솔린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터뜨려 기선 제압에 앞장섰다.

이후 눈부신 투수전이 펼쳐졌다.

탬파베이 선발 블레이크 스넬은 5회까지 1안타만 내주고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다저스 선발 곤솔린은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다저스는 철벽 계투진을 앞세워 추가 실점을 막았다.

월드시리즈를 6차전에서 끝내려고 총력전을 펼친 다저스는 6회말 공격에서 오스틴 반즈의 안타로 상대 선발 스넬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이후 무키 베츠가 2루타를 날려 득점 찬스를 잡았다. 다저스는 곧바로 닉 앤더슨의 폭투를 틈타 동점을 만들었고, 코리 시거의 1루 땅볼 때 베츠가 홈을 파고 들어 역전에 성공했다.

다저스 베츠는 8회 쐐기 솔로 홈런을 날려 사실승 승부를 갈랐다.

훌리오 유리아스는 2⅓이닝 무안타 4탈삼진 무실점 쾌투로 월드시리즈를 6차전에서 끝냈다.

탬파베이 최지만은 1루수 겸 1번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벼랑 끝에 몰렸던 탬파베이는 6차전에서 최지만을 선봉장으로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그러나 기대했던 최지만의 장타는 나오지 않았다.

최지만의 올해 월드시리즈 타율은 0.111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