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고 이건희 회장, 증조부모 묘 있는 수원 이목동 선영으로(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7:22:32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이 엄수된 28일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으로 이 회장의 운구차량이 도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2020.10.28. photo@newsis.com
【수원=뉴시스】박종대 안형철 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8일 경기 수원시 이목동 가족 선영에서 영면에 들어갔다.

이날 오전 11시 55분께 이 회장을 태운 운구차량과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탄 승합차를 비롯해 삼성의 주요 임원들이 탑승한 승합차가 차례로 장지인 이목동 선산 가족 선영에 도착했다.

앞서 이 회장의 운구행렬은 이날 오전 7시 30분께부터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1시간 동안 영결식을 치른 뒤 출발해 서울 용산구 삼성미술관 리움,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거쳐 이목동 선영에 도착했다.  이곳 선영에는 이 회장 증조부모의 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12시 5분께부터는 고인을 기리는 목탁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고, 유가족과 스님들로 보이는 행렬 20~30여명이 선영에 설치된 흰색 천막으로 입장했다.

삼성관계자들은 선영이 있는 선산으로 들어가는 입구부터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교통을 통제했다.

취재진 20∼30명 역시 가족장으로 간소하게 치러지는 장례 절차에 따라 선영에서 200m 가량 떨어진 곳에 대기했다.

취재진이 대기하는 공간에서 선영을 바라봤을 때 흰색의 대형 천막 4∼5개 동이 설치됐으며, 간간이 장례를 준비하는 인원들의 모습이 보였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고승민 기자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이 엄수된 28일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가족 선영으로 이 회장의 관이 도착하고 있다. 2020.10.28.kkssmm99@newsis.com
마스크를 쓴 유족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장례 절차를 마친 뒤 이 회장을 묘역에 안장했으며 이후 선영에 들어간 지 약 1시간 40분 만에 다시 운구차량들이 나왔다.

수원 이목동 선산에 이 회장이 안장된다는 소식이 지역사회에 퍼지자 이를 접한 지역 주민들의 관심도 뜨거웠다.

이목동 선산으로 향하는 길에는 근처 인쇄 관련 업체와 고깃집이 제작한 ‘고 이건희 회장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가 부착돼 있기도 했다.

이 플래카드를 부착한 A업체 김모(67)대표는 "이건희 회장과 어떤 인연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산업화시대를 살아온 사람으로서 개인적으로 애도하기 위해 플래카드를 준비했다"며 "공과 과가 분명히 있겠지만 대한민국 경제분야 발전에 있어서 이 회장이 남긴 족적은 크고 분명하다"고 플래카드를 준비한 이유를 전했다.

이 회장이 묻힌 가족 선영 근처에서 사는 이모(65)씨는 "평생 이목동에서 살아 이곳에 이 회장의 가족 선영이 있다는 것은 예전부터 알았다"며 "큰 일 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안타깝기도 하고 이곳 선산에 모셔진다니 든든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목동 선영이 위치한 북수원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늘 지나다니면서 보던 삼성 선영. 용인에 가실 줄 알았는데 우리 동네로 오네시요"라며 "이목동에서 편히 쉬시길 바라면서" 등의 고인을 추도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삼성그룹을 세계적인 그룹으로 도약시킨 이 회장은 2014년 5월 10일 오후 자택에서 갑자기 호흡 곤란 증세가 나타나 한남동 순천향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응급실에 도착하자마자 심장마비가 와서 심폐소생술을 받았다.

이후 계속 삼성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중 지난 25일 오전 4시께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향년 78세 일기로 별세했다.
associate_pic
[화성=뉴시스] 김종택기자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운구차량이  28일 오전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빠져 나오고 있다. 2020.10.28.jtk@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goah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