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남북통일 팩트체크 Q&A' 저자들 "배현진, 책 제대로 안보고 국감...권력 남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7:31:48
배 의원, '북한 미화·찬양' 도서 지적 반박 입장문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공동취재사진) 2020.10.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북한 미화·찬양' 도서라는 지적을 받은 '남북통일 팩트체크 Q&A'의 저자들이 배 의원 주장에 반박하고 나섰다.

저자들은 28일 입장문을 통해 "내용을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국정감사를 이용했다면 이것은 권력의 남용이자 국정의 농단이라고 할 수 있다"며 "배 의원은 본 책이 편향된 입장을 제시하고 있지 않음을 스스로 조사해 보고 질의에 임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일교육을 오래 해온 저자들로서는 배 의원이 평화통일 교육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 아직도 '무찌르자 공산당, 때려잡자 김일성' 식으로 북진통일을 꿈꾸고 아이들에게 북한 사람은 머리에 뿔이 난 괴물이라고 가르쳐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저자들은 "평화통일을 추구하려면 북한은 그 상대일 수밖에 없다"며 "또 북한과의 평화통일을 이야기할 때 북한에 대해, 통일에 대해 치우치지 않은 팩트를 가르치는 일이 중요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 의원은, 그리고 그가 소속된 국민의힘은 북한과의 대화와 타협을 일체 부정하고 북한을 실제 이상으로 사악하고 흉악하게 가르쳐야만 한다고 여기고 있는가. 만약 그렇다면 그들은 헌법 정신을 파괴하려는 잠재적 쿠데타 세력일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배 의원은 지난 22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당 전시회에 출품된 국내 출간 도서들이 북한을 미화, 찬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전시관 구석구석에 숨어 있던 다수의 도서들 중 굉장히 문제가 된다고 지적할 만한 우려스러운 내용이 있고, 어린이들에게 무비판적으로 사상 편향적 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도서들이 전시장에 널려 있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저자들은 "배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국민의 혈세를 북한 정권 미화에 사용하느냐'며 질의했다는데, 국민의 혈세를 받는 국회의원이 온갖 중요한 문제를 꼼꼼히 다뤄야 할 국정감사장을 불합리하고 부도덕하게 이용한 것 아닌가"라며 "책은 제목 그대로 북한과 통일에 대해 특정한 입장을 강조하지 않고 사실 중심으로 서술한 아동 교양서"라고 밝혔다.

또 "독자의 연령대를 감안해 형식과 전개에서 흥미 요소를 부가했고 내용이 치우치거나 오류를 범하지 않도록 북한-통일 연구자, 탈북민, 아동 교육 종사자 등 관계 전문가들이 합의하고 크로스체크를 통해 주의했다"고 보탰다.

북한 미화, 찬양이라고 지적받았던 부분에 대한 해명도 더했다.

이들은 "'김정은은 뚱뚱해/문재인은 날씬해'라는 동요 가사 번안문이 왜 '북한 정권의 미화'가 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오히려 '뚱뚱하다'는 표현은 아동들에게 비하적 뉘앙스를 가질 수 있으므로 반대되는 입장에서 이 표현을 써도 되는지 저자들은 고민했었다"고 말했다.

또 "서울에 비해 평양의 인구밀도가 낮다는 말에 책 주인공 중 하나가 '평양이 꿀이구나'라고 즉각적 반응을 보였다고 해서 이 역시 '북한 정권의 미화'인 듯 제시했다. 그러나 책 속 설명자는 이 반응에 대해 '그것은 남한과 달리 거주 이전의 자유가 없고 평양에는 정해진 사람만 들어가 살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오히려 북한 체제를 비판한다고 볼 수 있는 설명"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저자들은 "아무리 봐도 이 사안에서 피해를 입은 쪽은 저자들이며 분노해야 할 쪽도 저자들이다. 답변에 이의가 있다면, 언제든지 어떤 식으로든지 공개 토론에 응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