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정정순, 동료 의원들에 친전 보내 "가지 않은 길 판단해주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8 19:19:18
"검찰의 칼(刀)과 의원동지의 검(劍) 중 하나는 버려야할 시간"
檢 조사 불응 입장 고수…29일 체포동의안 본회의서 표결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1대 총선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체포동의안이 28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된다. 이날 정 의원이 본회의장에서 퇴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자신에 대한 체포동의안 국회 본회의 표결을 하루 앞두고 동료 의원들에게 친전을 돌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검찰 소환 조사에는 불응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게 친전을 보내 "검찰은 확정되지도 않은 피의사실을 언론에 흘려 피의자의 방어권을 무력화시켰다"며 "정당한 이유없이 검찰의 출석에 불응하지도 않았고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뒤에 숨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본 의원이 검찰의 출석 요청에 대해 출석을 할 수 없는 사정을 누누이 정중하게 설명하고 연기요청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지난 9월28일 정당한 사유 없이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는 이유로 체포영장을 청구했다"며 "이러한 검찰의 수사방식에는 도저히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검찰의 칼(刀)과 의원동지의 검(劍), 그 둘 중 하나는 버려야할 시간이 왔다"며 "본 의원이 가는 이 길이 옳은지, 옳지 않은지는 동료 의원들께서 판단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끝맺었다.

정 의원은 지난 4·15 총선 당시 회계 부정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이 제기돼 공직선거법,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여야는 오는 29일 오후 2시 본회의를 열고 정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