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 증시, 코로나19 재확산에 급락 마감...다우 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06:09: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뉴욕 증시는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규제 강화에 따른 경제활동 정체 우려가 커지면서 대폭 속락해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943.24 포인트, 3.43% 급락한 2만6519.95로 폐장했다.

세계경기에 대한 코로나19 여파에 대한 경계감에 지난 7월 말 이래 3개월 만에 저가권으로 주저앉았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119.65 포인트, 3.53% 크게 밀려난 3271.03으로 거래를 끝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426.48 포인트, 3.73% 대폭 반락한 1만1004.87로 장을 닫았다.

독일과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주요 증시가 대폭 하락한 것도 뉴욕 증시에 파급했다.

미국에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24일 하루 8만명을 넘어 최대를 경신했다. 27일에도 7만명대를 기록하며 중서부를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

독일과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에 1개월 정도 이동제한 조치를 다시 도입했다.

시장심리를 반영하는 지표인 공포지수가 40 이상까지 치솟아 6월 중순 이래 고수준을 나타낸 것 역시 매도를 부추겼다.

미국 대선을 내달 3일로 앞두고 지분조정 매물이 출회해 장에 부담을 주기도 했다.

건설기계주 캐터필러와 화학주 다우, 신용카드주 비자 등 경기민감 종목이 하락했다.

수요부진이 계속되는 항공운송주와 크루즈선 등 여행레저 관련주, 기술주와 방어주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미국 장기금리 하락으로 이윤 감소가 우려되는 골드만삭스와 JP모건 등 대형 은행주 역시 밀렸다.

전날 결산발표에 맞춰 내놓은 10~12월 분기 매출 전망이 시장 예상을 밑돈 소프트웨어주 마이크로소프트는 크게 떨어졌다. 28일 추가 감원계획을 내놓은 보잉이 내렸다.

국제유가 하락에 셰브론을 비롯한 석유메이저주는 하락했다.

경영진이 상원에서 열린 SNS 청문회에 참석한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과 페이스북은 규제강화 우려에 크게 저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