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北, 서훈 訪美에 "저러니 국방장관이 방문 중 쫓겨나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07:14:24  |  수정 2020-10-29 20:54:40
조선중앙통신 "심기 불편해진 상전 비위 맞춰"
서욱 국방장관 최근 방미 당시 홀대 논란 거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국인민군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인민군 전사자묘를 참배했다고 22일 조선중앙TV가 보도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0.10.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최근 미국을 방문한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서욱 국방장관의 최근 미국 방문 당시 홀대 논란까지 꼬집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동서남북도 모르고 돌아치다가는 한 치의 앞길도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얼마 전 남조선의 청와대 국가안보실 실장이란 자가 비밀리에 미국을 행각해 구접스럽게 놀아댔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오브라이언,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 등을 연이어 만나 최근 삐걱거리는 한미동맹 불화설로 심기가 불편해진 상전의 비위를 맞추느라 별의별 노죽(아첨)을 다 부렸다"고 비꼬았다.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박진희 기자 =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방미 일정을 마치고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3일~16일간 미국 정부의 초청으로 워싱턴을 방문,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면담했다. 2020.10.17.  pak7130@newsis.com
통신은 그러면서 "(서 실장은) 특히 어느 한 기자회견이라는 데서는 '남북관계는 단순히 남북만의 관계라고 할 수 없다', '남북관계는 미국 등 주변국들과 서로 의논하고 협의해서 풀어야 할 문제'라는 얼빠진 나발까지 늘어놨다"며 "도대체 제정신 있는 소리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서 실장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통신은 "신성한 북남관계를 국제관계의 종속물로 격하시킨 이번 망언은 본질에 있어서 민족자주를 근본핵으로 명시한 역사적인 6·15북남공동선언과 그 실천강령인 10·4선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남조선당국의 공공연한 부정이고 배신이며 노골적인 우롱이라고밖에 달리는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또 "한때 그 무슨 운전자론이요, 조선반도 운명의 주인은 남과 북이요 하며 허구픈 소리라도 줴쳐대던 그 객기는 온데간데없고 상전의 버림을 받을까봐 굽실거리는 그 모양새는 차마 눈뜨고 보아주기 민망스러울 정도"라고 비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미국을 방문중인 서욱 국방부 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방부 청사에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과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0.10.15. photo@newsis.com
통신은 그러면서 서욱 국방장관의 최근 방미 당시 홀대 논란을 거론했다. 당시 미국측은 예정돼있던 양국 국방장관 공식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했다.

통신은 "외교안보관계를 주관한다는 안보실장의 사고와 처신이 이 정도이니 미국으로부터 무시와 냉대, 수치와 망신을 당하고 행각 도중에 쫓겨 온 모양새를 연출한 것도 별로 이상할 것은 없다"며 "예로부터 망신과 수모는 남이 주기에 앞서 스스로 당하는 것이라고 했다"고 꼬집었다.

통신은 이어 "자주의식이 마비되면 이처럼 시와 때도, 동서남북도 가려보지 못하고 행방 없이 돌아치는 바보가 되기 마련"이라며 "친미사대에 명줄을 걸고 민족의 운명을 외세의 농락물로 섬겨 바치려드는 자들의 앞길이 어떻게 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고 비꼬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