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오바마, 31일 미시간서 동반 유세할 듯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07:35:08
'국가 위기 대응 위한 단합' 호소할 듯
associate_pic
[필라델피아=AP/뉴시스]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미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의 시티뱅크 공원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0.10.28.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오는 31일 동반 유세에 나선다는 보도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CBS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오는 31일 미시간에서 바이든 후보와 함께 유세 무대에 설 예정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유세에서 '국가적 위기 대응을 위한 국민 단합'과 '국가의 영혼을 위한 승리'를 호소할 예정이라고 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21일 이번 대선 주요 격전지인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를 시작으로 바이든 후보 지원에 본격 등판했다.

미시간 역시 11월 대선에서 주목되는 격전지 중 한 곳이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이 지역에서 50.4% 대 41.8%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8.6%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