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코로나19에도…직장인 22.2% “우리 회사 여전히 회식 진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08:32:25
주로 술자리 회식(71.2%)..빈도는 ‘한 달에 한 번 꼴’
직장인 4명 중 3명, 코로나19사태 이후 회식 빈도 줄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코로나19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회사는 여전히 회식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직장인 659명을 대상으로 '회식 현황'에 대해 조사했다.

잡코리아는 먼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재직 중인 회사는 최근 회식을 하고 있나요?’라고 물었다. 그 결과 직장인 중 22.2%가 ‘그렇다-회식을 진행 중’이라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들에게 주로 어떤 회식을 하고 있는지 묻자 ‘술자리 회식’을 한다는 답변이 71.2%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점심시간에 맛집 탐방 회식(37.0%)’을 한다는 답변이 이어졌다(*복수응답). 회식 빈도는 ‘한 달에 한번 정도(65.1%)’한다는 답변이 주를 이뤘다.

회식 참석여부를 조사한 결과에서는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45.2%)’는 답변과 ‘참석여부를 선택할 순 있지만 눈치가 보인다(41.1%)’는 답변이 나란히 1, 2위에 올랐다. 반면 10명 중 1명인 13.7%는 선택권 없이 ‘무조건 참석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코로나19사태 이후 전반적인 회식 빈도는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잡코리아가 ‘코로나19사태 이후 회식 빈도에 변화가 있나요?’라고 묻자, 전체 직장인 중 86.2%가 ‘코로나19사태 전보다 회식 빈도가 줄었다’고 답한 것. 코로나19사태 전과 비교해 회식 빈도에 ‘큰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12.7%였고, ‘오히려 회식 빈도가 늘었다’는 답변은 1.1%에 그쳤다.

이어 직장인 중 72.4%는 ‘코로나19사태 이후 회식 방식에도 변화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팀/본부회식 등 다수 인원이 모이는 회식이 없어졌다(69.8%)’와 ‘술자리 회식 빈도가 줄었다(64.2%)’, ‘참석여부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26.0%)’ 등을 코로나19 이후 바뀐 점으로 꼽았다(*복수응답).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