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삼성전자 3분기 반도체 영업이익 5조5400억...영업이익률 29.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09:18:28
D램, 서버 수요 다소 약세 속 모바일·PC 수요에 적극 대응
시스템LSI, DDI·CIS 등 모바일 부품 수요 회복에 실적 개선
파운드리는 분기 최대 매출...4분기에대 최대 매출 갱신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발인이 엄수된 2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조기가 걸려있다. 2020.10.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반도체 사업에서의 영업이익이 5조54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81.6%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같은 기간 반도체 사업 매출액은 18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9% 증가했다.이로 인해 3분기 반도체 사업 영업이익률은 29.5%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3분기 메모리 사업은 서버 수요는 다소 약세였으나, 모바일과 PC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신규 게임 콘솔용 SSD 판매를 확대해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다.  

4분기는 D램의 경우 서버 수요 약세는 지속되나, 모바일 수요에 적극 대응하면서 1z 나노 D램 전환을 확대하고 적기 판매를 통해 원가 경쟁력 강화를 지속할 방침이다.

낸드의 경우, 모바일과 노트북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하고 6세대 V낸드 전환 확대를 지속 추진해 기술 리더십과 원가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2021년은 모바일 수요 강세와 5G 확산이 지속되는 가운데, 선제적으로 수요를 파악해 탄력적으로 대응하고 첨단공정 전환 가속화로 제품 경쟁력을 지속 확보할 방침이다.

3분기 시스템LSI 사업은 DDI(Display Driver IC), CIS(CMOS Image Sensor) 등 모바일 부품 수요 회복으로 실적이 개선됐다.

4분기는 최첨단 5나노 공정을 적용하고 5G 모뎀을 내장한 원칩 SoC 제품 공급을 본격화하며 모바일 SoC사업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2021년은 스마트폰 수요 증가로 시장 회복세가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가 견조한 5G SoC, 고화소 센서, DDI 등을 중심으로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3분기 파운드리 사업은 모바일 수요 회복과 HPC용 수요 증가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4분기는 최대 매출을 지속 갱신할 수 있도록 모바일 SoC와 HPC용 제품 공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2021년은 모바일 외에도 HPC∙네트워크 등 응용처 다변화를 지속 추진하고 대형 고객을 추가 확보해 안정적인 사업 구조를 강화해 큰 폭의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