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삼성전자, 2년 만에 인도 스마트폰 시장 1위 자리 되찾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14:15:50
시장점유율 24%로 샤오미 제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 샤오미를 제치고 2년 만에 인도 시장에서 1위 자리를 되찾았다.

29일 글로벌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마켓 모니터(분기별 보고서)에 따르면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이 샤오미를 제치고 1위를 되찾았다.

24%의 점유율을 차지한 삼성은 다양한 가격대 제품 출시, 효율적인 공급망 관리 등 다양한 전략을 펼치며 전년동기대비 32%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삼성이 온라인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으로 분석된다.

샤오미는 전년동기대비 4% 감소하며 2018년 3분기이후 처음으로 2위자리로 밀려났다.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으면서 공급망이 영향을 받으며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레드미9, 노트9 시리즈에 대한 높은 수요 및 오프라인 채널 강화 등에 힘쓰면서 다음 분기 다시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3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9% 증가한 5300만대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시장 규모를 기록했다. 업체들은 락다운 이후 펜트업 수요를 적극 공략했고, 온라인 판매가 급증하면서 시장이 전체적으로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프라치어 싱하(Prachir Signh)연구원은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락다운이 완화되면서 지난 몇 달간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회복세에 들어섰다"며 "업체들은 8월 독립기념일을 맞아 온라인에서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펼쳤고, 축제 시즌에 대비해 제품의 재고를 늘린 것도 시장의 성장을 야기했다. 가격대별로는 중간가격대 ($130 ~ $260) 제품의 판매량이 급증하며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고 말했다. 

인도의 코로나 19 상황으로 인해 온라인 채널을 통한 판매가 늘어나는 가운데, 오프라인 판매  중심이었던 비보, 오포, 아이텔 등의 업체들도 온라인 채널을 강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반면 대도시를 제외한 중소 도시에서는 오프라인 판매를 강화를 모습을 보이기도 하는데, 삼성은 오프라인 채널 판매 중심의 저가형 브랜드 M01코어를 출시했으며, 샤오미는 차량을 이용한 판매 서비스인 미 스토어 온 휠(Mi Store on Wheel)을 런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