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광주 광산구의원 또 갑질 시비, 윤리특위가 제명하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9 15:30:17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김민국 기자 = 폭언 의혹 의원에 대한 윤리특별위원회가 열린 29일 오전 광주 광산구의회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광주지역본부·민주노총 광주지역본부 등이 폭언 의혹 의원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2020.10.29. blank95@newsis.com

[광주=뉴시스]김민국 기자 = 광주 광산구의회가 공직자에게 상습적인 갑질을 일삼은 의혹으로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 의원에 대해 중징계를 추진한다.

광산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29일 상습 갑질·이권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조상현 의원의 입장과 의견을 들었다.

조 의원은 "일부 공직자들에게 거친 어투로 말한 건 사실이다. 상처를 받았을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특위는 조 의원이 갑질 논란으로 과거 3차례 징계를 받았음에도, 또 다시 물의를 빚은 점 등을 고려해 최고 징계 수위인 제명안 상정을 검토하고 있다.

조 의원은 공직자들에게 폭언을 일삼고 식사비 지불을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공직자들에게 자신의 아들이 운영하는 카페 이용을 요구하거나 지위를 이용해 해당 카페 주변에 같은 업종 가게가 생기는 것을 막는 등 이권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나와 도마 위에 올랐다.

관용 차량을 병원 진료 등 개인적 용도로 썼다는 설문조사 결과도 나왔다.

조 의원은 2016년부터 동료 의원과 의회 직원들에 대한 욕설과 인격 모독 등으로 이미 3차례나 '출석 정지 30일'의 징계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조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는 다음 달 16일 윤리위에서 최종 결정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lank9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