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고려대 안암동 캠퍼스타운 일대 창업밸리 조성 본격화…486억원 투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09:00:00
창업공간 6배 확대…200팀, 1000여명 창업가 육성
천연충현동 도시재생계획 변경…공원·주차장 확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암동 캠퍼스타운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사업총괄도. (사진=서울시 제공) 2020.10.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고려대 안암동 캠퍼스타운 일대에 창업밸리 조성이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200팀, 1000여명 이상의 창업가를 육성할 수 있는 창업 메카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제8차 도시재생위원회 개최결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안암동 캠퍼스타운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이 조건부 가결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도시재생위원회 안건 상정은 'G-local 대학타운형 안암 창업밸리' 조성사업이 2020년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에 최종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시는 이번 계획안이 가결됨에 따라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2024년까지 총 48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안암동 캠퍼스타운 일대에 창업중심 도시재생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안암동 캠퍼스타운 일대의 창업공간이 지금의 6배 규모로 확대돼 200팀, 1000여명 이상의 창업가를 육성할 수 있는 창업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초기~실전~성장으로 이어지는 창업 기업의 단계에 맞는 육성전략을 펴는데 역점을 둘 계획이다.

창업에 중점을 둔 지역상생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대학과 주민이 소통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간과 시설 개선도 이뤄진다. 지역민을 위한 소통·교류 공간인 '안암 어울림센터'가 안암역 일대에 들어서고 청년창업가들의 주거공간인 '스타트업 하우징'도 조성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안암동 캠퍼스타운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이 창업 중심 도시재생의 전국적인 롤모델로 자리 잡을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서대문구 천연충현동 도시재생활성화계획 변경안도 원안 가결했다.

서대문구 천연충현동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은 지난 2017년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정된 곳이다. 2018년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구역으로 선정된 후 2019년 11월에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이 고시됐다. 현재 도시재생사업을 위한 앵커시설 부지매입 및 설계, 지속적인 공동체 활동을 위한 마을협동조합 구성 등 다양한 도시재생사업을 시행 중에 있다.

이번 도시재생활성화계획 변경의 주요내용은 앞서 결정된 도시계획시설(공원·주차장)의 면적이 협소해 주차장 램프 설치가 불가능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도시계획시설(공원·주차장) 면적을 확대한다는 것이다.

양용택 재생정책기획관은 "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에서도 다양한 주민의견 수렴 등을 통해 지역에 필요한 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