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조선후기 기상 공문서 200년 만에 복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0:00:00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4개월 걸쳐 복원
수십 장 조각나고 수침·곰팡이 오염 심각
국립기상박물관에 전시, 내달 시민에 공개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복원 전후. (자료= 국가기록원 제공) 2020.10.30.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조선시대 후기 국가 천문기관인 관상감(觀象監)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기록이 200년 만에 복원됐다.
  
국가기록원은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觀象監淸鄕曆考準謄錄) 복원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은 지금의 기상청인 관상감에서 임금에게 보고한 공문서인 '관상감계목'(觀象監啓目)을 시기 순으로 그대로 옮겨적은 기록으로 1년에 1회 작성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과 중국의 역서(曆書·일 년 동안의 월일, 절기, 특별한 기상 변동 따위를 날의 순서에 따라 적은 책)를 대조해 우리나라에 맞게 분석한 내용이 수록돼 있다.  

지난 2015년 개인이 소장한 병풍을 수리하던 중 병풍의 나무틀에서 조각난 상태로 발견돼 기상청에 기증했다.

이번 복원된 기록은 정조 14년(1790)부터 고종 27년(1890)까지 100년 사이의 기록 중 25건이다. 조선시대 천문학과 당시 관상감의 활동을 알 수 있는 역사 자료로서 중요한 가치를 가진다.

복원 요청 당시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은 수십 장으로 조각나 훼손이 심한 상태였다. 수침과 곰팡이 오염의 흔적과 결실 부위도 많았다고 한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 훼손 상태(上)와 복원 처리 과정(下). (자료= 국가기록원 제공) 2020.10.30.
이에 국가기록원은 조각을 일일이 맞춰 14장의 온전한 기록을 만든 후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천연 염색한 한지를 이용해 복원했다. 복원에 걸린 기간만 약 4개월에 이른다.

복원 후 기록의 가장자리에 5개의 책 구멍이 발견됐는데, 원본은 책자 형태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국가기록원 측 설명이다.

복원된 관상감청향력고준등록은 이날 개관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기상 역사박물관인 '국립기상박물관'에 전시되며, 다음달부터 관람할 수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훼손이 심했던 중요한 기상 유물을 복원해줘 감사하다"며 "선조들이 전해준 날씨의 역사를 지속 발굴하고 소중히 보존하며 기상과학문화를 계승·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올해 국립기상박물관 개관을 맞아 조선시대 국가기관에서 생산한 희귀 기록을 복원해 많은 국민이 볼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