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미래에셋 글로벌 X, 디지털인프라 기업 투자 ETF 나스닥 상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09:43:28
데이터센터와 인프라기업 집중투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미국 ETF 운용사 글로벌X가 나스닥(NASDAQ)에 현지 시각으로 29일 데이터센터 및 디지털 인프라 산업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ETF를 상장했다고 밝혔다.

'글로벌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Global X Data Center REITs and Digital Infrastructure ETF, 티커 'VPN')'는Solactive Data Center REITs & Digital Infrastructure Index를 추종한다. 

현재 25개 종목으로 13일 기준 미국 77.04%, 중국 11.53%, 호주 4.20%, 싱가포르 2.89%, 인도네시아 2.47% 등으로 구성된다.

투자대상은 데이터센터 및 셀타워 관련 사업이 매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기업들이다.

디지털 인프라 시설이나 구조물을 보유한 데이터센터 및 셀타워 리츠(REITs)가 해당하며 이들을 보유, 운영, 개발하는 회사도 포함한다.

또 서버 제조업체를 비롯해 데이터센터나 셀타워에 사용되는 반도체, 집적회로, 프로세서 등 하드웨어 회사들에도 투자한다.

글로벌 X VPN ETF는 국내에서도 미래에셋대우 등 해외주식 거래가 가능한 증권사를 통해 투자할 수 있다.

글로벌 X의 루이스 베루가 CEO는 "투자자들은 VPN ETF를 통해 디지털 기술 발전에 따른 성장 잠재력과 대표적 인컴자산인 부동산에 투자하는 효과를 동시에 누릴 수 있다"라며 "먼저 출시한 CLOU ETF, EDOC ETF 등을 비롯해 앞으로도 혁신적인 테마형 상품을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투자자들에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