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민주당, 삼성전자 광주공장 산재은폐 의혹 현장점검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0:54:47
박홍배 최고위원 "당 산업안전TF 내달 중순 광주서 점검"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 광주·전남 현장 최고위원회회의'가 3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4층 회의실에서 열리가 앞서 이낙연 대표 등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10.30.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배상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삼성전자 광주공장의 산재 은폐 의혹에 대해 현장 점검에서 나선다.

민주당 박홍배 최고위원은 30일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광주·전남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국정감사에서 삼성전자 광주공장이 산업재해를 은폐하고 산재신청을 방해하는 한편 산재 피해자를 회유한 압박 정황이 드러났다"면서 "당 산업안전 TF는 노동존중실천단과 함께 다음달 중순께 광주에서 현장 점검을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올해 8월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광주 사업장 4곳에 대해 산재발생 보고의무와 발생원인 기록 의무 위반한 사실을 확인하고 시정명령과 함꼐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그는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다음달 중순 이전에 현재 진행중인 삼성전자 광주공장에 대한 추가 조사를 마무리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이수진 민주당 의원은 노동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최근 국정감사에서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지난 8월18일부터 28일까지 현장조사를 진행해 최근 5년간 삼성전자 광주 소재 사업장 4곳에서 사고로 일하다가 다쳤지만 노동부에 보고하지 않은 사례 10건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노동부는 삼성전자에 산재 발생 보고의무 위반 및 발생원인 기록·보존 의무위반으로 시정명령과 함께 664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산업안전보건법은 3일 이상 휴업이 필요한 산재가 발생하면 이를 감독기관에 보고하도록 규정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