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천안서 이틀새 '결혼식장 3명-요양시설 2명' 5명 코로나19 확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1:29:56
결혼식장 72명 중 69명 '음성'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가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천안시 동남구 결혼식장 방문자를 찾고 있다. 2020.10.30. (사진=천안시 홈페이지 캡쳐) photo@newsis.com
[천안=뉴시스] 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지역에서 29일과 30일 오전까지 결혼식장 하객 3명과 요양원 관계자 2명 등 5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집단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30일 충남도와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천안시 구성동 베리컨벤션 결혼식장을 다녀온 80대(천안 259번, 아산시 거주)와 20대(천안 260번), 20대(천안 261명, 아산시 거주)가 29일 서북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 후 각각 양성판정을 받았다.

천안 259번 확진자는 지난 24일 천안시 구성동 베리컨벤션 결혼식장을 갔다가 강원도 원주 확진자(원주 138∼139번)와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천안 260번 확진자는 259번 확진자와 가족관계로 함께 베리컨벤션을 방문했고 아산에 거주하는 천안 261번 확진자도 이날 베리컨벤션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보건당국은 베리컨벤션과 관련해 72명 중 69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천안에서는 아산시 배밥읍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천안 262번)과 천안시 목천읍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천안 263번)이 각각 29일 검체 채취를 거쳐 30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충남 천안시 서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DB.
천안 262번 확진자와 천안 263번 확진자는 각각 청수동의 요양병원과 목천읍의 요양병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청수동 요양병원에서 직원이 122명에 136명이 입원해 있으며, 목천읍 요양원에서는 직원 20명과 34명이 입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요양병원 확진자는 천안시가 지난 27일부터 시작한 요양병원 등 고위험군 대상자 540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 과정에서 발견됐다.

천안에서는 10월들어 28일까지 사우나에서 가족과 직장으로 연관된 22명과 해외 입국자 등 29명이 확진자가 발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