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핼러윈 클럽 등 방역 점검…취약시설 관리·지원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1:50:37
서울시, 30~31일 이태원·홍대 등 7개 지역 방역관리 강화
경기도, 중증장애 격리자 전담병원 전원…간병인력 투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할로윈데이를 이틀 앞둔 29일 오전 용산구청 관계자들이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2020.10.29.  misocamera@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정부가 핼러윈을 맞아 30~31일 이틀간 이태원, 홍대 등 젊은 층이 많고 유흥업소가 밀집한 서울 7개 지역 방역 관리를 강화하고 클럽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선 인원 제한, 시간제 운영 등을 점검한다.

수도권에선 요양병원이나 시설 등 감염 시 취약한 시설들에 대해서는 전수 검사와 함께 중증장애인 등 간병 인력이 필요한 격리자 치료를 위해 인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0일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으로부터 코로나19 조치 사항을 보고받았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주말 돌아오는 핼러윈데이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며 "이번 주말 클럽 등 고위험시설을 일제 점검해 이용 인원 제한, 시간제 운영, 이용자 간 간격 유지 등 핵심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지 살필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부터 토요일이자 핼러윈인 31일까지 이틀간 ▲용산(이태원) ▲마포(홍대클럽거리) ▲강남(논현동, 청담동) ▲서초(강남역주변) ▲광진(건대먹자골목) ▲관악(신림사거리 주변) ▲강북(수유역, 구청 주변) 등 7개 지역의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

시·구·경찰청·법무부·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점검반을 꾸려 전담 관리자를 지정하고 시설별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점검한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한 번이라도 위반사례가 적발되는 경우 즉시 집합금지나 고발조치 하는 등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며 "이번 핼러윈데이 때에는 가급적 대규모 파티나 행사는 자세하고 특히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장소에 출입하는 것은 삼가 달라"고 당부했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 감염 취약 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도 지속해 나간다.

19일부터 25일까지 7일간 수도권 소재 요양·정신병원 및 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 3158곳의 종사자 및 이용자 9만7275명의 전수 검사 결과 수도권에서는 서울 영등포구 소재 요양병원에서 종사자 1명이 확진됐다. 부산 지역에서도 종사자 및 이용자 2만3475명을 검사한 결과 부산진구 소재 요양병원에서 1명이 확진됐다.

인천에선 19일부터 28일까지 고위험시설 734개소의 이용자와 종사자 2만3315명을 전수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최근 요양원과 노인시설 등 집단감염과 관련해 확진 환자와 접촉했거나 감염 위험이 있는 격리자 중 중증장애인 등 간병을 위한 인력의 소요가 큰 경우 감염병전담병원에 전원 조치했다. 간병 부담을 덜기 위해 민간의료 인력을 1차로 66명 투입했으며 현재 30명을 2차로 투입하고 있다.

선제적 전수 검사와 관련해 검체 채취 인력을 지원하는 한편 요양병원, 정신병원, 정신시설, 재활병원, 요양시설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발열 확인 등 방역 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경북에서는 29일 현재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57개를 확보하고 있다. 이중 입원 가능한 병상은 42개다.

대규모 환자 발생에 대비해 경북권 병상공동대응체계를 마련했으며 상황 발생 시 거점병원을 중심으로 공동대응상황실을 구축하고 통합 환자 분류와 병상배정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생활치료센터도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검사, 역학조사, 치료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감염병전담병원을 6개소까지 확대해 나가는 한편 안전한 진료환경을 갖춘 호흡기전담클리닉도 내년까지 52개소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다. 감염병 대응을 위한 감염병관리과를 신설하고 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며 역학조사관도 도와 9개 시·군에서 충원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