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30대 엄마와 쌍둥이 자녀 '극단적 선택'…"모두 위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3:33:49  |  수정 2020-10-30 17:41:29
인천 송도 아파트에서
'극단 선택' 암시 문자 보내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서 30대 어머니가 8살 쌍둥이 자녀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일가족 3명은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6분께 인천 연수구 송도동 한 아파트에서 A(39·여)씨와 쌍둥이 자녀인 B(8)군, C(8)양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이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친구는 "A씨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112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는 아파트 안방에서 두 자녀와 함께 의식 장애 상태로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집안에서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아버지 등 가족관계는 현재 확인이 되지 않았다"면서 "주변 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