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아파트 관리비로 다투다 女소장 살해, 60대 입주자 대표 구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7:52:37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인천 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관리비 사용 등에 따른 다툼으로 아파트 관리소장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입주자 대표 A(60대)씨가 30일 오후 인천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20.10.30. dy0121@newsis.com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에서 아파트 관리비 사용에 따른 다툼으로 흉기를 휘둘러 아파트 관리소장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60대 입주자 대표가 구속됐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서구 한 아파트 입주자 대표 A(60대)씨를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A씨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인천지방법원 이원중 영장담당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8일 11시께 인천 서구 연희동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실을 찾아가 관리소장 B(50대·여)씨의 목 부위를 흉기로 한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결국 숨졌다. 
 
A씨는 범행 후 달아났다가 1시간30여분만인 오전 11시 30분께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평소 아파트 관리 문제로 B씨와 다툼이 있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