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野 "與 공천 논의, 성추행 피해자 2차 가해…국민 존중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6:08:49
"無공천 당헌, 호기로웠으나 본인들 수준도 몰라"
"국민께 약속했으니 국민께 물어야 할 것 아닌가"
"與 책임정치, 지지 세력에 대한 정치적 책임일 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국민의힘 김숙향 중앙여성위원회 위원장과 박성민 대학생위원회 위원장, 여성위원들이 30일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재보궐선거 공천 관련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무(無)공천 당헌 개정을 전당원 투표에 부치며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 수순에 들어간 데 대해 "민주당의 당헌 개정과 공천은 성추행 피해자와 여성에 대한 정치적 차원에서의 2차, 3차 가해행위"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서울·부산시장 선거에 나설 자격이 있는가"라며 "국민을 향한 오만함의 결정판"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애초 이 선거는 치러질 이유가 전혀 없었다. 민주당 소속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이 모두 성추행 사건을 저질러 자리를 비웠기 때문에 할 수 없이 하는 것"이라며 "내후년에 지방선거가 있으니 1년짜리 시장 뽑는데 세금 830억이 날아간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교롭게도 민주당은 이럴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5년 전에 만들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당 대표하시던 때 '재·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정당은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라고까지 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만들 때는 호기로웠으나 본인들 수준을 몰라도 너무 몰랐다. 지키지도 못할 약속이 자기 눈을 찔렀다"며 "전 당원 투표라는 방법도 잘못됐다. 국민께 약속했으니 국민께 물어야 할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허청회 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대체 국민이 집권여당에 대해 어디까지 실망해야 하는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이 조금도 없다"며 "민주당이 말하는 책임정치는 지지 세력에 대한 정치적 책임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당헌개정은 국민 정서를 읽지 못하는 수구진보 정당임을 선언함과 동시에 성평등 정당을 포기한 것과 다름없다"며 "막대한 보궐선거 비용에 대해서도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만든 혁신안을 걷어차는 민주당은 더 이상 개혁을 말할 자격이 없다"며 "문제의 당헌은 문재인 대통령이 2015년 당 대표 시절에 정치적 명운을 걸고 만든 정치 혁신안이다. 스스로 만든 혁신안을 차버리는 민주당의 검찰개혁을 과연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