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이재명 "북부지역으로 공공기관 추가 이전 시킬 계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16:10:47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3차 이전 준비 중
"경기 분도 현 단계서는 바람직하지 않아"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 제공)
[의정부=뉴시스]송주현 기자 = 300인 이상 규모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북부로 추가 이전시켜 실질적인 균형 발전의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는 경기도의회 의원들과 시민단체의 요구를 두고 이재명 경기도사지사가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으면서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 지사는 30일 경기도 북부청 출입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들에 대해 1, 2차에 이어 3차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며 "공공기관 중 이미 수원 광교에 본사 사무실을 짓고 있거나 하는 경우 쉽지는 않겠지만 그런 점들을 고려해서 계속 북부로 공공기관을 추가 이전 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떤 기관을 이전할지에 대해서는 내부에서 검토를 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에 대해 이 지사는 "특별한 보상"을 약속하며 지난해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평생교육진흥원 등 경기도 산하 3개 기관 고양시 이전을 결정했고 이어 최근에는 경기교통공사를 양주시에 신설하고 경기도일자리재단을 동두천시로 이전하기로 결정,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이들 기관들이 20~200명 규모의 중소규모 기관인 탓에 좀 더 실질적인 북부지역 균형발전 정책효과 등을 얻기 위해서는 300인 이상 핵심 기능을 갖춘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의 산하기관 이전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정치권과 시민단체, 지역민들에게서 나오고 있다.

이 지사는 간담회에서 '경기북도'를 만들자는 '분도(分道)' 논의에 대해서는 "현 단계에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북부발전 저해는 수도권 규제, 군사 규제 등 중첩된 규제들의 영향이 있다"며 "분도를 한다고 이런 규제들이 해결되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결국 북부지역이 재정적으로 나빠지게 된다. 기반을 갖추는 등 준비가 필요하다"며 "분도는 도민들의 의사가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