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SCM생명과학, 췌장염 치료제 개발단계 희귀의약품 지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02 09:00:00
식약처, 다발골수종 치료제 ‘셀리넥서’ 등 희귀의약품 지정 공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희귀의약품 지정 공고(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 캐리오팜테라퓨틱스가 개발한 다발골수종(혈액암 일종) 치료제 ‘셀리넥서’를 희귀의약품으로 새로 지정한다고 2일 밝혔다.

급성 전골수구성 백혈병 치료에 쓰이는 ‘삼산화비소’ 주사제에 대해선 대상 질환을 추가했다.

기존엔 삼산화비소를 재발 또는 불응성 급성 전골수구성 백혈병 환자에만 쓸 수 있었다. 이번에 새로 진단된 저위험 환자에서 '트레티노인'과의 병용 사용이 추가됐다.

또 SCM생명과학의 중증 췌장염 줄기세포 치료제 ‘SCM-AGH’(주사제)를 개발 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했다. 개발 단계 희귀의약품이란 국내에서 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의약품으로, 지정 기준에 적합한 의약품을 말한다.

식약처는 희귀·난치질환 치료제의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희귀의약품 질환의 특성에 따라 허가 제출자료 및 허가 조건을 따로 정해 신속하게 허가할 수 있도록 ‘희귀의약품 지정 제도’를 운영 중이다.

식약처는 “이번 희귀의약품 지정으로 희귀·난치질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환자의 치료 기회를 보장하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