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민주당, 오늘부터 서울·부산시장 공천 여부 전당원 투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1 06:00:00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이틀간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전당원 투표 제안문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1일부터 이틀간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결정할 당헌 개정 전당원 투표를 진행한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다음달 1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민주당 당원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 투표를 진행키로 했다. 

참여 대상은 8·29 전당대회 기준 권리당원, 대의원이다. 민주당은 투표 독려를 위해 카카오톡 알림톡과 문자로 투표 사실도 안내했다.

민주당은 당원들에게 보내는 제안문을 통해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공당의 도리라는 의견도 있다"며 "당헌 제정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건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고 투표 제안 이유를 밝혔다.

민주당 당헌 96조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당헌에 따르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으로 인해 치르게 된 내년 보궐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공천할 수 없다.

민주당은 후보 공천을 위해 이 조항에 "단, 전당원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문구를 추가하는 개정안을 제안했다. 투표 문구는 '민주당은 당헌 96조2항을 개정해 2021년 4월 재보궐선거에 후보자를 추천하고자 합니다. 이에 찬성하십니까?'로 정해졌다. 당원들은 '찬성한다' '반대한다' 두 가지 답변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결과는 내달 1일 오후 6시 투표가 종료된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투표 결과가 당헌 개정으로 정해지면 민주당은 2일 당무위원회, 3일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