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미라클 두산' 김태형 감독 "KS 올라 대권 도전하겠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22:18:47
막판 뒷심으로 3위 확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30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시즌 최종전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두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0.10.3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올해도 '미라클' 두산 베어스다.

두산은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최종전에서 2-0 승리를 챙겼다.

5위에 머물고 있던 두산은 4연승으로 시즌을 마치면서 3위로 올라섰다. 함께 순위 경쟁하던 키움을 잡고, 같은 시간 LG 트윈스가 SK 와이번스에 패하면서 대역전극이 완성됐다.

두산은 지난해에도 8월 중순까지 2, 3위 싸움을 벌이다 막판 무섭게 기세를 올려 SK를 제치고 역전 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올해도 놀라운 뒷심을 발휘하며 준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따냈다.

선발 라울 알칸타라의 역투가 돋보였다. 알칸타라는 8이닝 무실점 역투로 시즌 20승 고지를 밟으며 다승 1위까지 차지했다.

경기 후 김태형 두산 감독은 "알칸타라가 에이스답게 완벽한 투구를 해줬다. 20승 기록을 축하한다"고 박수를 보냈다.

이어 "중요한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합심해서 잘해줬다. 야구장을 찾아 열성적인 응원을 보내주신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두산은 이제 4위 LG 트윈스와 5위 키움 히어로즈의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자와 준플레이오프에서 만난다.

김 감독은 "남은 기간 준플레이오프 대비를 잘하겠다. 올해도 한국시리즈에 올라 대권 도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