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미스터트롯' 톱6, 부산 공연 성료…"화려한 포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1 16:32:4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30일 진행된 '미스터트롯' 부산 콘서트 (사진 = 쇼플레이) 2020.10.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부산 관객들을 만났다.

지난 30일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톱6 전국투어 콘서트가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이날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 톱6는 '날 보러 와요', '영일만 친구'를 열창하며 흥겨운 오프닝 무대를 선사했다. 이어 '미스터트롯' 진, 선, 미의 무대가 순서대로 펼쳐졌다.

임영웅은 '바램', '보랏빛 엽서'로 감성 트롯의 진수를 보여줬으며 영탁은 '추억으로 가는 당신'과 '사내'를 열창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찬원은 '진또배기'와 '울긴 왜 울어'를 선보이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솔로 무대에서 정동원은 '누가 울어'를 통해 어린 나이임에도 깊은 감성으로 심금을 울리는 무대를 펼쳤다. 김희재는 파워풀한 댄스와 함께 '돌리도', '꽃을 든 남자'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넘치는 끼를 발산했으며 장민호는 '남자라는 이유로', '상사화'로 객석을 촉촉한 감성으로 물들였다.

또한 톱6는 방송으로 공개됐던 감동의 무대들을 라이브로 펼치며 팬들과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다. 특히 임영웅은 최근 음원차트 역주행으로 화제를 모은 '오래된 노래'를 선보였으며 영탁은 신드롬을 일으킨 '찐이야'를 선보이며 팬심을 자극했다.

이찬원은 안정적인 무대 매너로 '시절인연', '떠나는 임아'를 소화했으며, 김희재는 '나는 남자다'를 화려한 댄스 브레이크와 함께 선보여 다채로운 무대를 펼쳤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30일 진행된 '미스터트롯' 부산 콘서트 (사진 = 쇼플레이) 2020.10.31. photo@newsis.com
'파트너즈'로 불리며 찐 삼촌조카 케미를 선보였던 장민호와 정동원은 '파트너'를 깜찍한 안무와 함께 선보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끝으로 톱6는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선보였던 '달타령', '울릉도 트위스트', '천생연분'을 열창하며 엔딩 무대를 장식했다.

이번 콘서트에는 톱6뿐 아니라 '미스터트롯'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은 트롯맨이 출연해 특별한 무대를 꾸미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날 콘서트에는 고재근이 출연해 탄탄한 가창력으로 솔로 무대를 선보였으며 이찬원, 정동원과 함께 팀미션 무대까지 함께해 관객들에게 더욱 풍성한 공연을 선물했다.

한편 '미스터트롯' 콘서트는 다음달 1일까지 부산에서 진행되며 이후 광주, 서울, 강릉, 인천, 청주, 고양, 수원에서 진행된다. 이번 콘서트는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함성 금지, 문진표 작성 등 정부에서 권고하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