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광주시, 여성가족친화마을 정책포럼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03 13:56:49
'여성이 만드는 일과 미래' 주제로 발표·토론
10년 활동성과 되짚고 여성경제력 향상 등 논의
associate_pic
광주시, 여성가족친화마을 정책포럼. (사진=광주시 제공)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가 3일 광주여성가족재단 성평등 북카페 은새암에서 여성가족친화마을 활성화와 발전 방향을 위한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여성이 만드는 일과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여성가족친화마을의 지난 10년의 활동성과를 돌아보고, 여성의 경제력 향상 과제와 지역 기반 여성 경제활동 지원 체계 강화를 위한 민관의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은 여성가족친화마을 활동가, 컨설턴트, 시·구 담당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영신 광주여성가족재단 연구위원의 '광주지역 여성창업 현황과 지원체계', 백희정 여성가족친화마을 컨설턴트의 '마을 여성 경제활동 지원을 통한 성평등 기반 강화'에 대한 주제발표로 시작됐다.

이어 이혜경 까망이협동조합 대표, 박정숙 서대문여성인력개발센터 관장, 이종국 광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 송혜경 광주시 도시재생공동체센터 담당자가 토론자로 나서 여성의 경제활동 지원과 역량강화 등의 대해 심도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여성창업을 위해서는 사업 아이템을 논의하고 구체화해 시범적으로 운영해 보고 타당성을 타진할 수 있는 창업실험실 등 마을기반 여성 취·창업 지원체계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시는 여성친화도시 조성사업을 2012년 광산구 '행운목 만들기 프로젝트' 등 2개 마을로 시작, 2013년 3개, 2015년 11개, 2016~2018년 15개, 2019년 19개 마을로 확대해 추진해 왔다.

올해는 특히, 광역모델과 특화단계를 구분해 중장기 사업을 추진하는 광역모델 5곳을 포함한 총 16곳을 선정하고 성평등, 돌봄, 여성 일자리 연계 및 안전과 마을 여성의 활동 확산 등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강영숙 시 여성가족국장은 "코로나19 동행 시대에 돌봄과 일자리는 마을 공동체 단위의 주민 참여와 협력으로 해결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논의된 내용들을 정책에 반영해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