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출판진흥원,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3년째 참여...70종 소개

등록 2020.11.11 17:39: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사진 = 출판진흥원 제공) 2020.11.1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에 한국의 그림책과 아동청소년 소설 70종이 소개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출판진흥원)은 11일 한국의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 참여 소식을 전했다.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은 매년 11월 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규모 국제 아동도서전이다. 출판진흥원은 2018년부터 매년 참가해 한국 그림책 전시관을 운영해오고 있다.

이번 전시는 '제2의 학교, 책. 우리 아이들은 지금'이란 주제로 기획됐다. 특히 올해에는전시 분야를 그림책 뿐 아니라 교육 관련 도서, 아동청소년 소설까지 확대했다. 코로나19로 발생한 기존 교육의 공백에도 잘 대응한 대한민국의 대처에 해외 국가들이 관심을 보인 점을 반영한 것이다.

전시 도서는 개별 출판사들의 신청과 자문위원들 추천을 받아 선정했다. 추천 도서 중 질적 우수성, 현지시장 적합성, 출판한류 기여도 등이 심사 기준이었다.

전시 도서 정보는 영·중문으로 번역돼 관람객들에게 제공되며 선정 도서들은 도서전 기간 홍보 및 저작권 수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도서전이 종료된 후에는 상하이 주변 한국 학교 내 유치원 등에 기증된다.
 
출판진흥원 관계자는 "매년 성장하는 중국의 출판 시장의 중요성을 고려해 상하이국제아동도서전에 3년 연속 참여를 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국내 출판사에 저작권 수출로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