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국판 아마존' 나온다…정부, '국가대표 온라인 플랫폼' 구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13 11:00:00
산업부, 무역전략회의서 '디지털 전환 대책' 발표
10년 내 무역 2조 달성...수출 中企 20만개 발굴
바이코리아·고비즈코리아·트레이드코리아 통합
2025년까지 세계 5위 규모 온라인 플랫폼 구축
7대 산업 등 '디지털 기반 글로벌 전시회' 육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부가 코트라의 '바이코리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고비즈코리아', 한국무역협회의 '트레이드코리아' 등 3대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을 통합한 '국가대표 온라인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2020.09.16. (사진=코트라 제공)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정부가 코트라의 '바이코리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고비즈코리아', 한국무역협회의 '트레이드코리아' 등 3대 기업 간 거래(B2B) 플랫폼을 통합한 '국가대표 온라인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각 플랫폼에 분산된 수출 기업과 해외 바이어 정보를 모든 플랫폼이 공동 활용할 수 있는 구심점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서울 서초구 코트라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차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무역 디지털 전환 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온라인·비대면 등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고 수출 방식·시장·품목을 다변화해 우리 무역의 양적 확대와 질적 고도화를 동시에 추진하겠다는 게 골자다.

이를 통해 2030년에는 무역 규모 2조 달러를 달성하고 수출 중소기업 20만개를 양성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구체적으로 바이코리아와 고비즈코리아, 트레이드코리아를 단계적으로 통합해 2025년까지 세계 5번째 규모의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 계획이다.

우선 통합을 전제로 플랫폼별 거래 지원 기능을 보강하기로 했다. 기존에 없었던 전자계약 체결, 1만 달러 이상 결제, 물류 지원 등의 서비스를 도입하고 상품 정보·이미지 최신화도 병행된다.

내년 상반기에는 3대 플랫폼을 기능적으로 합치는 통합 포털화가 추진된다. 어떤 플랫폼을 방문해도 하나의 플랫폼처럼 상품을 모두 비교·선택할 수 있는 구조를 갖출 예정이다.

이후에는 플랫폼 대형화를 위한 기업 인센티브·홍보 강화가 추진된다. 플랫폼 입점 기업에 3개 기관의 온·오프라인 지원 패키지를 제공하고 무역보험에서 우대해주는 식이다. 또한 '코리아 B2B 플랫폼' 단일 브랜드를 활용한 집중 홍보도 진행할 예정이다.

최종적으로 내년 말에는 아마존·알리바바 등 글로벌 플랫폼에 '공동 한국관'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통합 플랫폼에서 '베스트셀링 1만 기업·상품'을 선정해 온라인 수출과 플랫폼 글로벌화를 추진한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정부는 세계 1위를 목표로 온라인 상설 전시관을 확대·고도화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올해 안으로 섬유, 바이오헬스, 전자, 스마트홈, 로봇, 기계, 화학, 조선, 자동차, 신재생에너지 등 10대 제조업 온라인 상설 전시관을 가동하고 내년에는 식품, 서비스, 환경 등 다른 업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전시부터 상품, 결제, 물류로 이어지는 전 과정을 온라인 지원하고, 핵심 수출 실적 정보를 공개해 성과를 낸 기업에 혜택을 주는 기반을 조성하기로 했다.

전자, 바이오헬스, 미래차, 정보통신기술(ICT), 기계, 로봇, 조선해양 등 7대 산업 글로벌 온·오프라인(O2O) 전시회도 육성한다. 다음 달부터는 한국전자전을 시작으로 7대 산업의 전시회가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정부는 제조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연간 1만개의 수출 희망 기업을 찾아낸다는 방침이다.

수출 초보 기업에는 B2B·기업 소비자 간 거래(B2C) 등 거래 특성에 맞춰 디지털 마케팅 지원이 이뤄진다. 무역보험공사·중진공이 추천한 기업에 기관별로 100억원 규모의 수출신용보증·융자 지원도 제공된다.

또한 내년까지 '온라인 GP 전용관'을 구축해 소재·부품 납품, 연구개발(R&D), 인수합병(M&A) 등 글로벌 기업과의 비즈니스 협력 수요를 연간 500건 이상 발굴하기로 했다.

스타트업에는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을 통한 과제 공모, 국내 유망기업 추천, 글로벌 자체 프로그램 연계 등 다각적인 매칭이 추진된다. 자금·판로 지원을 위해 크라우드펀딩도 활용된다.

정부는 무역·통관행정 등 수출 지원 체계 제도와 사업 전반을 디지털화에 맞춰 정비할 계획이다.

올해 안으로 정부·지자체·유관기관 등에 1850여개의 공용 화상 상담장을 구축하고, 이에 대한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화상 상담 통합 관리 포털'도 마련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민관 합동 '디지털 수출 지원 추진단'을 구성해 수출 디지털 전환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수출 현장의 고충 해소를 위한 지원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