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성윤모 "RCEP은 우리에게 큰 기회…활용방안 지혜 모아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18 11:00:00
'RCEP 민관 합동 간담회'서 모두발언 통해 밝혀
업계 "교역·투자 확대에 긍정적…수출 늘어날 것"
학계 "중요한 산업·통상 성과…한·중·일 협력 강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성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민관 합동 간담회에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알셉)은 제조업 강국인 우리에게 큰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2020.11.16. park7691@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8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알셉)은 제조업 강국인 우리에게 큰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RCEP 민관 합동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RCEP을 활용해 코로나 시대 산업 발전, 글로벌 공급망 재편 대응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인 RCEP 서명은 역내 수출 활성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신남방정책 가속화 등 우리에게 주는 의미가 매우 크다"며 "앞으로는 우리 수출과 산업 발전에 RCEP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RCEP을 통해 아세안과의 상호 협력 관계를 한 차원 더 끌어올려야 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성 장관은 "아세안에서 우리가 일본보다 열위에 있지만 RCEP에서는 아세안이 우리에게 시장 개방을 크게 확대했다"며 "수출, 산업 협력, 기술 교류, 투자 확대뿐 아니라 사회·문화적 교류 등 전방위적으로 협력 범위를 넓혀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번 RCEP이 일본과 맺은 첫 FTA라는 점에서 국내 산업 피해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이에 성 장관은 정부와 업계가 함께 대응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발언했다.

그는 "일본과의 협상에서는 우리 민감성을 최대한 반영했지만 궁극적으로 일본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전략을 업종별로 면밀히 분석하고 대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호주·뉴질랜드 5개국을 더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15개국 사이의 무역 룰을 정하는 '메가 FTA'를 뜻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이날 간담회에서 경제 단체, 주요 업종별 단체 등은 대체로 RCEP의 경제적인 효과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정식 서명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동창 한국섬유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은 "전체 섬유 수출에서 RCEP 협정 체결국의 비중은 56%에 달한다"며 "앞으로 섬유 교역·투자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최형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은 "RCEP 협정 체결국은 전체 일반기계 수출에서 44%를 차지하는 주요 흑자 시장"이라며 "RCEP 협정을 통해 일반기계 수출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민기 한국철강협회 상근부회장은 "과거 중국, 아세안과의 FTA를 통해 철강 수출 확대 효과가 있었다"며 "이번 RCEP을 통해서도 수출 증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학계·연구기관, 유관기관 등도 참석했다.

안덕근 국제공정무역학회 회장은 "RCEP 서명은 코로나 등으로 지역 공급망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산업·통상 부문의 중요한 성과"라며 "이번 성과가 신남방정책과 한·중·일 3국 간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백승달 한국무역보험공사 부사장은 "업계의 RCEP 협정 체결국 진출 확대를 위해 무역보험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