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대학가 코로나19 확산…서울대·고려대, 건물 폐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1 20:55:08
서울대·고려대 건물에 확진자 방문
서울대, 중앙도서관 일부 시설 폐쇄
고려대 총학 "백주념기념관도 폐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서울대 중앙도서관인 22일 낮 12시까지 폐쇄된다. (사진=서울대 중앙도서관 홈페이지 캡쳐) 2020.11.21.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함께 대학가에도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건물 폐쇄 조치가 내려지고 있다.

21일 대학가에 따르면 고려대, 서울대 일부 건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해당 건물이 폐쇄됐다.

고려대학교 총학생회 중앙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교내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건물 추가 폐쇄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고려대 백주년기념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다고 전했다.

백주년기념관은 이날 오후 7시께부터 폐쇄돼 오는 24일 오전 8시께까지 폐쇄될 예정이다.

고려대 사범대학 본관 및 신관 건물도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지난 20일 오후 6시께부터 오는 23일 오전 8시께까지 폐쇄된 바 있다.

서울대도 이날 중앙도서관 일부 시설을 폐쇄했다. 서울대는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대 중앙도서관 본관 3A 열람실을 이용한 서울대 구성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는 중앙도서관 본관 열람실 전체에 대해 긴급 소독을 실시 후 폐쇄, 오는 22일 낮 12시에 다시 개방할 예정이다. 다만 도서관 본관 열람실을 제외한 관정관 등 일부 시설은 이날 폐쇄하지 않는다.

이와 함께 서울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진된 이용자의 경로를 밝히면서, 이 기간 같은 열람실을 이용한 학생들의 증상 유무 관찰과 대인 접촉 최소화를 당부했다.

한편 서울 자치구 등에 따르면 이날 신규 확진자는 105명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