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G20, 신속통로 확대해야…인력 왕래 원활해지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2 01:57:00
文, 의장국 제안에 G20 회의 1세션 부대발언 연사로 나서
"세계 경제 빠른 회복 절실한 과제…두 마리 토끼 잡아야"
"코로나 완전 종식 끝까지 함께…백신·치료제 개발도 힘"
내일 G20 정상회의 2세션 끝으로 정상선언문 채택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G20 화상 정상회의(1일차)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2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신속통로제도를 더욱 확대해 세계 각국이 코로나 속에서도 더 활발히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회의 형태로 참여한 G20 정상회의 부대행사 발언에서 "세계 경제의 빠른 회복 또한 절실한 과제다. 방역과 경제의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기 위해 필수물품과 인력의 왕래가 더 원활해지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신속통로제는 코로나19 속에서도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왕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제도적 조치다. 문 대통령은 다자회의 등 각종 외교 무대에서 이러한 제도를 공론화시키며 국제사회의 동참을 유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의장국인 살만 빈 압둘아지즈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으로부터 연사로 초청받아 이날 발언에 나서게 됐다.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부대행사에는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프랑스·독일·이탈리아·남아프리카공화국·아르헨티나 정상들이 발언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 발생 초기, 확진자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국가였지만, 국민이 방역의 주체가 돼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며 한국의 방역 경험에 대해 설명했다.

또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에 따라 모든 방역상황을 국민들에게 매일 투명하게 공개했다"며 "방역과 함께 경제를 지키기 위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게 긴급 자금을 제공하고, 많은 나라들과 진단 키트와 마스크 같은 방역물품을 나누며, 임상경험과 데이터를 공유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 8월의 재확산 위기도 극복할 수 있었다"며 "한국이 코로나 방역의 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한국의 경험이 세계 각국에 참고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며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과 보급에도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며 "서울에 본부를 둔 국제백신연구소 등을 통한 협력과 인도적 지원도 확대해 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코로나에 맞서 더 긴밀하게 연대하고 협력해야 한다"며 "오늘 G20의 노력이 세계인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22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 주제로 열리는 제2세션에서는 정상선언문이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