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금호타이어 협력업체 근로자들, 지위 확인 소송 승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2 05:56:10
"직접 지휘·명령 받으며 사측 위한 근로 제공"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금호타이어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 19명이 금호타이어를 상대로 한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추가 승소했다.

광주지법 제14민사부(재판장 이기리 부장판사)는 오모 씨 등 19명이 금호타이어 주식회사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 등의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주문을 통해 타이어 제조 지원 업무를 한 19명에 대해 고용 의사 표시를 하라고 금호타이어에 주문했다.

해당 원고 19명은 광주·곡성공장의 타이어 제조 공정 중 일부 직무에 관해 금호타이어와 도급 계약을 체결한 사내 협력업체들에 소속된 근로자들이다.

파견법에서 정한 사용 사업주인 금호타이어가 2년을 초과해 파견 근로자인 자신들을 계속 사용한 만큼 직접 고용 관계가 형성됐다며 금호타이어를 상대로 근로자 지위의 확인을 구했다.

금호타이어는 '도급인으로서의 지시 이외에 사용자의 지위에서 원고들에 대해 지휘·명령을 한 사실이 없다. 작업·휴게시간 등 인사에 관한 권한을 실질적으로 행사한 바도 없다. 개정 및 현행 파견법이 정한 근로자 파견계약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항변했다.

재판부는 "원고들은 금호타이어 협력업체에 고용된 뒤 현장에 파견돼 사실상 금호타이어로부터 직접 지휘·명령을 받으며 금호타이어를 위한 근로를 제공했다. 원고들과 금호타이어는 근로자 파견 관계에 있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봤다.

이어 "업무시간·휴게시간·식사시간도 금호타이어 소속 근로자들과 동일하게 정해졌다. 금호타이어 소속 근로자들과 협력업체 소속 근로자들이 하나의 작업집단으로 각 공정의 해당 업무를 수행했다. 원고들은 금호타이어 소속 근로자들과 같은 업무를 수행했다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금호타이어가 정규직과의 임금 차액와 지연손해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일부 원고의 주장도 받아들였다.

앞선 지난 9월 사내 협력업체 노동자(타이어 제조 지원) 12명도 소송을 통해 근로자 지위를 확인받았다.

지난 1월에는 사내 협력업체 노동자 613명이 금호타이어를 상대로 낸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 1심에서 승소했다.

이 중 400여 명은 판결에 따라 '정규직과의 임금 차액과 지연 손해금 204억 원을 지급하라'며 지난 7월 중 금호타이어 법인 운영비 계좌에 대한 채권 압류와 추심 명령을 신청, 가압류했다.

공탁 결정을 거쳐 지난 8월 24일 채권 압류에 대한 강제 집행 취소 신청이 승인돼 계좌 가압류가 해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