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서울

서울 신규확진 121명, 나흘째 세 자리…학원·사우나·모임 등 동시다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2 11:00:00
서울 지역 누적 감염자 7513명으로 증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2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줄지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2020.11.22.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21명 발생했다.

학원, 사우나, 모임, 병원, 요양원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재확산되면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는 양상이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121명이 증가해 7513명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 신규 확진자수는 지난 18일 109명으로 처음 세자릿수를 기록한 후 19일 132명, 20일 156명, 21일 121명으로 나흘째 세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당일 확진자 수를 그 전날 검사건수로 나눈 확진율(양성률)은 1.6으로, 전날 2.0% 대비 0.4% 감소했다. 평균은 1.7%이다.

신규 확진자 121명의 감염경로는 동작구 임용단기학원 관련 9명(누적 36명), 동창운동모임 관련 5명(누적 18명), 서초구 사우나 관련 3명(누적 42명), 노원구 가족 관련 2명(누적 2명), 의료기관 관련 1명(누적 14명), 동대문구에이스희망케어센터 관련 2명(누적 71명), 연세대 학생 관련 2명(누적 17명), 강서구 소재 병원 관련 2명(22명),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 관련 1명(누적 39명), 동대문구 고등학교 관련 1명(누적 11명), 서울대병원 관련 1명(누적 10명), 강남구 헬스장 관련 1명(누적 65명), 성동구 체육시설 관련 1명(누적 12명) 등이다.

해외유입 2명(누적 518명), 기타 확진자 접촉 58명(누적 4995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4명(누적 326명), 감염경로 조사 중 26명(누적 1248명)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85명으로 유지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