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배달·경비노동자에 마스크 322만장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06:00:00
市, 콜센터 등에 감염예방 물품 구입 비용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청 신청사.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업무량이 늘어난 배달·콜센터노동자와 지속적인 대면업무를 하고 있는 대리운전기사, 가사노동자, 경비노동자 등에게 마스크 322만장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시민과의 접촉이 잦고 야간·새벽근무 등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청소노동자의 휴게시설과 밀접근무 환경의 콜센터 등 총 364곳에 공기청정기, 간이칸막이 등 감염예방 물품 구입비용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전체 마스크 배포 분량 중 1만2000여장은 코로나19로 일감이 급격하게 줄어든 봉제노동자들이 제작했다.

시는 음식배달노동자·택배노동자와 좁은 공간에서 불특정시민과 대면하는 대리운전기사 등 특고·플랫폼노동자 약 10만 명에게 1인당 30장의 KF94마스크(면마스크 포함)를 지급한다. 총 지원량은 291만2000장이다. 

마스크는 주요 특고·프리랜서노동조합(총 127만장)과 플랫폼기업 사용자단체(총 53만장)가 소속 노동자들에게 배포하는 방식이다. 노동조합에 가입돼 있지 않거나 개인 신분으로 영업을 하는 노동자들은 서울시 이동노동자쉼터 5곳(서초·북창·합정·상암·불광)을 방문하면 마스크(총 111만 2000장)를 받을 수 있다.

입주민들과 지속적인 대면을 하는 아파트 경비노동자에게도 KF94마스크가 지급됐다. 자치구 노동자종합지원센터에서 아파트경비노동자 자조조직을 중심으로 수요를 파악한 후 1인당 10장씩 총 1만2500명(총 12만5000장)에게 배포가 완료됐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위험이 놓은 고밀접 청소노동자 휴게실과 콜센터 작업환경 개선도 진행 중이다.

서울 소재 322개 생활폐기물처리업체 휴게시설에 감염예방을 위한 공기청정기, 제습기 등 감염병 예방 물품이 지원된다. 시는 자치구별로 최대 1500만원, 총 3억7500만원을 지원하며 12월 중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밀접·밀집·밀폐환경에서 일하는 콜센터노동자들의 감염예방을 위한 공기청정기, 마스크, 간이칸막이, 체온계, 손세정제 구입비용도 기업당 최대 500만원씩 지원한다. 현재 42개 업체에 대한 지원이 완료됐다. 현재도 지원신청을 받고 있다.

마스크 배포와 작업환경개선 지원 문의는 서울노동권익센터(02-376-0001, www.labors.or.kr)로 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