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야구

[KS 6차전]NC, 두산 꺾고 창단 첫 통합 우승…양의지 MVP(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4 22:27:05
두산, 통산 7번째 한국시리즈 우승 좌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 한국시리즈 6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6회말 2사 만루 NC 박민우의 안타 때 홈을 밟은 2루 주자 노진혁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20.11.2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NC 다이노스가 창단 후 9년 만에 첫 통합 우승을 거머쥐었다. NC 포수 양의지는 한국시리즈 MVP를 차지했다.

NC는 2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20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6차전에서 4-2로 승리했다.

한국시리즈 1차전을 이겼던 NC는 2, 3차전을 내줘 위기에 처했지만, 4, 5, 6차전을 모두 이겨 대망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사상 첫 정규리그 우승에 이어 한국시리즈 패권을 차지해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NC 투수진을 잘 이끌고, 좋은 타격감을 보여준 양의지는 한국시리즈 MVP에 선정됐다.

NC 선발 드류 루친스키는 5이닝 6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루친스키는 올해 한국시리즈에서만 3차례 등판해 2승 1세이브를 기록해 NC가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루친스키는 6차전 데일리 MVP로 뽑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 한국시리즈 6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회말 2사 1루에서 NC 양의지가 투수 땅볼을 날리고 있다. 2020.11.24. 20hwan@newsis.com
이명기는 5회말 결승 적시타를 날렸고, 박민우는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권희동은 3타수 3안타 1득점, 애런 알테어는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두산은 2년 연속이자 통산 7번째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했지만, 타선의 침체로 고개를 떨궜다.

4, 5차전에서 무득점을 기록했던 두산은 6차전에서 타선의 결정력 부재로 무릎을 꿇었다.

한국시리즈 4, 5차전에서 무득점에 그쳤던 두산은 이날 6회까지 점수를 올리지 못했다. 단일시즌 최다 연속 이닝 무득점(25이닝)이라는 불명예 신기록을 썼다.

두산 선발 라울 알칸타라는 5⅓이닝 8피안타 4탈삼진 3실점 투구로 패전의 멍에를 썼다.

경기 초반 좀처럼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1회초 잔루 2개를 기록한 두산은 2회초 1사 만루 찬스에서 허경민이 삼진으로 돌아선 후 정수빈이 범타로 물러나 무득점에 그쳤다.

두산은 4회 오재일의 안타와 호세 페르난데스의 2루타로 무사 2, 3루의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고도 후속 타선이 차례로 범타로 물러나 아쉬움을 남겼다. 5회 역시 선두타자가 나갔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BO 한국시리즈 6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4회초 실점 위기를 넘기고 수비를 마친 NC 선발 루친스키가 기뻐하고 있다. 2020.11.24. 20hwan@newsis.com
NC는 5회말 선취점을 올렸다. 5회 2사 후 권희동과 박민우, 이명기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뽑았다.

기선을 제압한 NC는 6회 알테어의 우월 2루타에 이어 박석민의 적시타로 1점을 추가했다. 박석민은 끈질긴 승부로 안타를 만들어내 알칸타라를 강판시켰다.
 
NC는 계속된 공격에서 노진혁과 권희동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든 후 박민우의 2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4-0으로 달아났다.

두산 역시 마지막 집중력을 발휘했다.

두산은 7회 선두타자 허경민과 정수빈이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해 찬스를 잡았다. 이어 최주환의 내야땅볼로 2, 3루를 만든 후 김재환의 2루 땅볼로 1점을 만회했다. 곧바로 김재호가 2루타를 날려 1점을 추가했다.

NC는 4-2로 앞선 9회 마무리 원종현을 투입했다. 원종현은 1이닝 무실점 투구로 NC를 사상 첫 우승으로 인도했다.

'공룡군단'은 우승 직후 모든 선수들이 그라운에 뛰어 나와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