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반환점 돈 ACL…울산-서울 '맑음'·수원-전북 '흐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07:00:00  |  수정 2020-11-25 23:41:43
울산, 퍼스 꺾고 대회 2연승 '조 1위'…수원은 2위 지켜
K리그1 챔피언 전북은 조 3위로 탈락 위기
염기훈·타가트 없는 수원도 조별리그 통과 쉽지 않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울산 현대 주니오가 극장골로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카타르 도하에서 재개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가 반환점을 돈 가운데 프로축구 K리그 4팀의 희비가 엇갈렸다.

K리그1과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모두 전북 현대에 밀려 준우승 아픔을 겪은 울산 현대는 아시아 무대에서 연승 행진을 달리며 올해 마지막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울산은 24일 카타르 도하의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퍼스글로리(호주)와의 대회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김인성, 주니오의 연속골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각본 없는 드라마였다. 울산은 조 최하위 퍼스를 상대로 고전하다 선제골까지 내주며 끌려갔다. 패배 위기에 몰린 울산을 구한 건 교체로 들어온 김인성과 주니오였다.

김인성은 후반 44분 동점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데 이어 후반 추가시간 주니오의 역전골까지 도우며 1골 1도움으로 울산을 구했다. 이번 시즌 K리그1 득점왕(26골)인 주니오는 종료 직전 쐐기골로 울산에 승리를 안겼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울산 현대 공격수 김인성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은 카타르 입성 후 2연승을 달렸다. 지난 21일 상하이선화(중국)와의 2차전에서 윤빛가람의 멀티골을 앞세워 3-1 승리를 거둔 데 이어 퍼스까지 잡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유럽 원정을 덮친 코로나19 여파로 주전급 선수를 다수 잃은 울산은 악재를 딛고 아시아 무대 정상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 원두재, 김태환, 정승현은 현지 도착 후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2경기 연속 제외됐고, 골키퍼 조현우는 이번 대회에 참가하지 않고 오스트리아에서 국내로 복귀한다.

2승1무(승점 7)를 기록한 울산은 상하이선화(승점 6)를 따돌리고 조 선두에 올라섰다. 울산이 오는 27일 다시 만나는 퍼스와 4차전을 또 이긴다면 16강 진출에 다가서게 된다.

새 사령탑을 찾지 못해 이원준 구단 스카우트에게 임시 지휘봉을 맡긴 FC서울도 24일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를 5-0으로 대파하며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FC서울 윤주태가 멀티골로 날았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은 2승1패(승점 6)를 기록하며 선두 베이징궈안(중국·승점 9)에 이어 조 2위를 지켰다. 3위 멜버른 빅토리(호주·승점 3)에 3점 앞서 있다.

서울은 이번 대회 전력 누수가 상당하다. 유럽 원정을 다녀온 주세종, 윤종규가 제외됐다.

또 기성용도 발목 부상으로 불참했고 고요한, 알리바예프, 정현철, 김주성도 부상으로 참가하지 않았다.

하지만 베테랑 박주영과 함께 한승규, 정한민, 이인규 등 젊은 선수들이 기대 이상이 활약을 펼치며 나름 까다로운 조에서 선전을 펼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수원 삼성 고교생 정상빈(18).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4차전에서 치앙라이와 리턴매치를 갖는 서울이 연승을 달린다면 베이징과 멜버른의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을 조기에 결정지을 수도 있다.

반면 G조의 수원 삼성과 H조의 전북은 조별리그 통과를 장담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수원은 지난 22일 광저우헝다(중국)와 0-0으로 비겨 조 3위에 처져 있다. 조호르 다룰(말레이시아)의 불참으로 빗셀고베(일본)까지 세 팀이 경쟁하는 상황에서 유일하게 2경기를 치러 불리한 입장이다.

광저우헝다를 상대로 승점 1점을 딴 건 긍정적이나, 주장 염기훈을 비롯해 타가트, 헨리 등 핵심 외국인 선수들의 공백이 예상보다 크다.
associate_pic
[도하=신화/뉴시스]전북 현대의 홍정호(왼쪽)가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2020~21 AFC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3차전 상하이 상강(중국)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공을 다투고 있다.  전북 현대는 이 경기에서 1-2로 패해 1무2패(승점1)를 기록하며 토너먼트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2020.11.23.
또 세 팀이 경쟁하면서 경기 간격이 큰 점도 컨디션 유지에 불리하다. 수원의 다음 경기는 12월1일(광저우헝다)이다.

K리그1 챔피언 전북은 탈락 위기다. 최근 상하이상강(중국)에 1-2로 져 또 첫 승에 실패했다. 1무2패(승점 1)인 전북은 조 3위지만, 1위 요코하마F.마리노스(일본), 상하이상강(이상 승점 6)에 5점 뒤져 있다.

전북은 이동국이 은퇴하고 부상으로 이용, 쿠니모토 등이 대회에 나서지 못한다. 또 벤투호를 뛴 손준호, 이주용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하지 않고 국내로 돌아갔다.

올해 K리그1과 FA컵을 모두 우승한 전북은 이번 챔피언스리그에서 아시아 첫 트레블(3관왕)에 도전한다.

그러나 현재로선 조별리그 통과를 장담할 수 없다. 전북이 조 2위까지 주어지는 토너먼트 진출권을 따내려면 남은 3경기에서 꾸준히 승점을 쌓은 뒤 다른 팀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