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외교팀, '美의 귀환' 선언...블링컨 "세계 문제 협력"(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05:43:19
바이든 "'미국 돌아왔다' 반영하는 팀...동맹과 함께할 때 가장 강해"
"아시아·대서양·전 세계서 美 리더 역할 복구 기대"
블링컨 국무 지명자 "美 혼자 세계 문제 해결 못해...협력해야"
associate_pic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외교안보팀은 24일(현지시간) 미국의 세계 리더십을 복원하고 동맹을 강화하겠다고 천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델라웨어주 퀸 시어터 극장에서 차기 행정부 외교안보팀 지명자들을 정식 소개했다. 그는 "미국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반영하는 팀"이라며 "후퇴하는 것이 아니라 이끌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내 뒤에 있는 팀은 미국이 동맹들과 함께할 때 가장 강력하다는 나의 핵심적 믿음을 구현하고 있다"며 "다음 세대를 위해 미국의 외교 정책과 국가안보를 다시 구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선인은 대선 승리 후 통화한 해외 정상들이 아시아 태평양, 대서양, 전 세계 곳곳에서 미국의 글로벌 리더 역할 복구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인수위원회는 전날 국무장관(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제이크 설리번 전 부통령 안보보좌관), 기후변화 대통령 특사(존 케리 전 국무장관), 국토안보부장관(알레한드로 마요카스 전 국토안보부 차관), 국가정보국(DNI) 국장(에이브릴 헤인스 전 미 중앙정보국(CIA) 부국장), 유엔 주재 미국 대사(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전 국무부 차관보) 등 6인의 인선을 발표했다.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이날 소개식에서 "미국은 겸손과 자신감을 갖고 다른 나라들과 협력을 추진해야 한다"며 "우리 혼자서는 세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CNN, AFP, AP 등이 전했다.

그는 "우리는 다른 국가와 협력해야 한다. 이들과의 협력이, 파트너십이 필요하다"며 "미국은 우리 시대의 도전에 맞서기 위해 힘을 모을 역량을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많이 지니고 있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지명자는 바이든 당선인의 부통령 시절 그와 일하면서 "외교, 전략, 정책에 관해 많은 것을 배웠다"고 밝혔다. 이어 당선인은 인간성과 공감 능력이라는 힘을 갖췄다며 "미국이 선출한 인물"이라고 말했다.

케리 기후특사 지명자는 "함께 성공한다는 것은 미국 최고의 독창성, 창의성, 외교를 활용하는 일"이라며 "누구도 이번 대통령과 부통령의 결의를 의심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