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마포 모텔 화재로 11명 사상…'방화 자백' 용의자 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08:37:44
마포 공덕동 3층짜리 모텔에서 새벽 화재
"장기투숙자, 주인과 싸운 후 홧김에 범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25일 새벽께 서울 마포구 공덕동 모텔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장면. 2020.11.25. (사진=소방당국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서울 마포구의 한 숙박업소에서 방화로 보이는 화재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9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중태인 부상자도 있어 사망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25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39분께 서울 마포구 공덕동의 3층짜리 모텔 1층에서 불이 나 11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중 2명은 심폐소생술(CPR)을 받았으나 결국 사망 판정이 내려졌고, 또 다른 1명도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인원들은 연기흡입으로 경상을 입었다.

화재는 1층에서 장기투숙하던 60대 남성이 모텔 주인과 다투다가 홧김에 자신의 방에서 종이에 불을 붙여 방화하며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남성은 불을 지르고 스스로 빠져나왔다가 병원에 이송되던 중 자백해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구체적인 방화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신청 등도 검토할 예정이다. 소방당국은 인력 119명과 장비 31대를 동원해 오전 4시께 불을 완전히 껐다. 재산피해 규모는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