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종민 "언론의 윤석열 감싸기, 전두환 이래 가장 극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5 10:28:02
"尹, 검찰사상 가장 강력한 검찰인데 감시는?"
"조국·추미애 10분의1이라도 尹 잣대 들이대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역 상생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 광주·전남 현장 최고위원회회의'가 30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4층 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김종민 최고위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0.30.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김남희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와 관련, "대한민국 권력기관에 대한 언론의 감싸기가 이렇게 심했던 경우는 전두환 정권 초기 말고는 내 기억에 없다"고 주장했다.

언론인 출신인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헌정사에 이런 검찰이 있었느냐. 이런 막강한 권력행사에 대해 언론의 감시는 과연 어떤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비판이 과하다고 생각하지만 권력에 대한 비판이라 치고 넘어가겠다"면서도 "그러나 똑같은 권력기관인 윤석열 검찰을 감싸고 뒷받침하는 건 언론의 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은 대한민국 검찰사상 가장 강력한 검찰"이라며 "현직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한다. 대통령의 국정공약 집행도 서슴없이 수사한다"고 열거했다.

김 최고위원은 "조국 전 장관과, 추미애 장관이 밉다고 윤 총장을 감싸는 건 언론의 정도가 아니다"라며 "조국과 추미애를 향한 것의 10분의 1 정도의 잣대라도 윤석열 검찰에 들이대서 과잉수사, 감찰거부 등을 절제하도록 하는 게 언론의 임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병우 검찰'이 언론의 감시에서 벗어나 언론의 감싸기 아래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올라가다 추락했다"며 "모든 권력은 언론의 감시를 받지 않는다면 이카루스의 날개가 될 것이다. 언론도 책임이 있다는 것을 스스로 돌아보길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n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