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경남

정점식·서일준·하영제 의원, 환경부장관 만나 국립공원 변경안 재검토 요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04:19:05
주민 의견 무시한 제3차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 전면 재검토 필요성 제기
공원구역 해제는 쥐꼬리, 사전 협의없이 욕지도와 사량도 지역 추가 편입
associate_pic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국회 정점식(통영시·고성군), 서일준(거제시), 하영제(사천시·남해군·하동군) 의원은 지난 25일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직접 만나 “주민 의견 무시한 제3차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사진은 정점식, 서일준, 하영제 의원이 조명래 장관에게 건의안을 전달하고 있는 모습이다.(사진=정점식 의원실 제공).2020.11.26.  photo@newsis.com

[통영=뉴시스] 신정철 기자 = 국회 정점식(통영시・고성군), 서일준(거제시), 하영제(사천시·남해군·하동군) 의원은 지난 25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직접 만나 “주민 의견 무시한 제3차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26일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실 등에 따르면 경남 남해안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이 소재한 이들 3명의 국회의원은 지난 25일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나 면담을 갖고 이번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변경안의 재검토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환경부장관과의 면담에는 박연재 자연보전정책관, 김양동 자연공원과 사무관 등이 함께 배석햇으며 지난 9월 공동항의서한 전달 이후 환경부 차원에서 검토한 내용에 대해 보고받고 주민들의 재산 및 생존권 보장과 환경 보호라는 목적을 동시에 이룰 수 있는 합리적 대안과 해법을 모색해 나가기 위한 논의가 이어졌다.

 앞서 환경부는 제3차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에 대해 국립공원으로서 가치가 낮은 지역은 이미 1, 2차 변경안에서 해제가 되었다며 이번 3차에는 전국적으로 2㎢만 해제(1차 53㎢, 2차 206㎢)하기로 했다.

 이 가운데 통영시는 19.41㎢ 해제를 건의했지만 0.01㎢(26필지)가 해제되는데 그쳤고, 거제시 14.57㎢ 해제 건의에 2필지 0.00094㎢ 해제, 남해군 11.294㎢ 해제 건의에 55필지 0.03㎢ 만 해제됐다.

 이날 정점식 의원은 “통영 지역은 전체 한려해상국립공원(총 6개 지구 536㎢)의 44%에 해당하는 236㎢가 공원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는데 이번에 주민 거주지역과 농경지, 1종 공동어장 등을 포함한 최소 면적인 19.41㎢ 해제를 건의하였으나 해제 대상에 포함된 면적은 약 0.01㎢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0.01㎢를 해제하는 것에 그친데 반해 토지소유자와 사전 협의도 없이 욕지⸱사량지역 등의 약 14.1㎢(86필지)를 오히려 공원구역으로 추가 편입시킨 것은 최소한의 생존권을 보장해달라는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한 것”이라며 변경안 재검토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정 의원은 “환경보호를 목적으로 지정된 국립공원임을 감안하여 최소한의 구역 해제를 건의하였으나, 주민들에게 돌아온 것은 정부에 대한 실망감과 절망 뿐이었다”며 “주민들이 국립공원 구역 해제를 요구하는 곳은 대부분 마을 주변 전답으로 다른 지역의 전답들과 차별을 둬야 할 이유가 없는 곳인 만큼 이러한 곳은 해체 대상에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점식 의원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해제지역 19.43㎢, 대체편입지역 30.67㎢를 반영한 통영지역 건의안을 마련했으니 적극적으로 반영해주기 바란다”며 통영지역 주민들의 염원이 담긴 건의문을 전달했다.

 면담을 마친 뒤 정점식, 서일준, 하영제 의원은 국립공원 내 거주하는 주민들의 기본권을 보호하기 위해 앞으로도 해당 현안을 꼼꼼히 점검함은 물론 이번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이 전면 재검토되어야 하는 이유와 필요성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의견 개진해나갈 것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이들 국회의원은 이보다 앞서 지난 9월 21일에는 ‘제3차 국립공원계획 변경안’에 대한 공동항의서한을 환경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이들 국회의원은 수십년간 생존권과 재산권의 침해를 받으며 살아온 경남 통영시, 남해군 등 국립공원 내 주민들이 최근 환경부가 발표한 제3차 국립공원계획 변경안에 대해 거세게 항의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들의 숙원을 해결하기 위해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