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지역균형 뉴딜 중기 100개 육성한다…5년간 1조4천억 투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10:31:25
지역주력산업 48개를 지역균형 뉴딜과 연계해 개편
정부·지자체가 공동으로 기술개발·사업화 자금 투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제6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21차 비상경제 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11.2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앞으로 5년간 지역균형 뉴딜을 뒷받침할 지역혁신 중소기업 100곳을 육성하기 위해 1조4000억원이 투입된다.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26일 오전 이같은 내용의 지역균형 뉴딜 촉진을 위한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전략을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발표했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전략은 지역균형 뉴딜의 확산을 가속화하고 심화하는 지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오는 2025년까지 지역의 대표 앵커기업인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개를 육성하고, 8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전략은 ▲지역균형 뉴딜 중심 지역주력산업 개편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지역주력산업 기업 기술개발, 자금·판로·인력 등 지역균형 뉴딜기업 지원 ▲규제자유특구 등 지역균형 뉴딜 거점 조성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4가지 추진전략과 17개 세부 추진과제가 담겼다.

이 중 지역균형 뉴딜 중심 지역주력산업 개편은 ▲디지털 뉴딜 관련 20개 산업·그린 뉴딜 관련 19개 산업 선정▲기존 산업 9개의 고부가가치화 병행 추진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한 14개 시·도가 48개 지역주력산업을 선정해 육성 중인데, 이번에 기존산업을 대체하거나 영역을 확장하는 방식으로 기존 주력산업 육성안을 보강한 것이라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지역균형 뉴딜기업 지원에는 ▲지역소재 민간, 앵커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권역별로 조성하고 ▲지역주력산업 기업에 1조 400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지역뉴딜 벤처 펀드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중기부 관계자는 “공공기관과 추후 협의를 통해 앞으로 출자 규모 등을 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역혁신 중소기업 성장 거점도 조성한다. 규제자유특구를 새로 선정할 때 디지털·그린 등 뉴딜 분야 특구 지정을 확대하고,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 융자자금, 조달혁신 시제품 지정 등 정부지원사업을 연계지원한다. 또 제조 중소기업 밀집지역에 지역앵커기업과 창업·중소기업 스마트 혁신지구를 구축한다. 정부는 이밖에 디지털 산업, 그린산업, 고부가가치화 등 지역주력산업 범주도 3가지로 개편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우리 중소·벤처기업이 지역균형 뉴딜의 핵심적인 주체”라며 “지역균형 뉴딜도 지역에서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에 새로운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며 평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