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관련 66명 확진…환기 어렵고 거리두기 불가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11:20:16  |  수정 2020-11-26 11:53:46
25일 하루 동안 60명 추가 감염
체온측정 등 방역수칙은 잘 준수
격렬한 운동으로 활동도 높은 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으로 집계된 26일 서울 강서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11.2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확진자는 66명까지 증가했다.

에어로빅학원은 지하에 위치해 환기가 어렵고 이용자간 거리두기 유지도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관련 시설 이용자 1명이 23일 최초 양성 판정을 받은 후 24일까지 5명, 25일에 60명이 추가 감염됐다. 관련 확진자는 총 66명이다.

25일 확진자는 댄스교습 관련 시설 이용자 46명, 가족 11명, 직장동료 2명, 지인 1명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시설 관계자, 가족과 지인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253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은 65명이다.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역학조사 결과 해당 시설은 체온측정, 손위생과 방문자 연락망 확보 등 방역수칙을 잘 준수했다. 그러나 지하에 위치해 창문을 통한 환기가 어려웠다. 에어로빅 등 격렬한 운동으로 활동도가 높은 편이며 이용자 간 거리두기 유지가 불가능 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강서구보건소에 즉각대응반을 파견해 역학·접촉자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또 해당현장에 대해 긴급 방역소독 실시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실내체육시설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샤워실 운영 중단, 이용자간 2m거리 유지하도록 인원을 제한하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에 대해 관리자가 점검하고 대장에 기록하는 등 방역지침을 반드시 준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8월12일 이후부터 현재까지 실내체육시설은 11개 시설에 46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많은 시설이 지하에 위치해 창문, 출입문 통한 환기가 불가능하고 운동시는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샤워실·탈의실 등에서 마스크 착용이 마스크 미흡하고 이용자간 2m 거리를 유지가 어려운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울형 방역조치로 실내체육시설은 오후 9시 이후 운영 중단에 더해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샤워실도 운영을 중단하고 있으며(수영장 제외) 인원도 제한하고 있다"면서 "목욕장업은 음식 섭취금지, 인원 제한에 더해 목욕탕내 발한실(한증막) 운영도 금지하고 공용용품 사용 공간 이동거리는 최소 1m 간격 유지하도록 구획을 표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