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이주열 "최악의 상황은 지나…수출 생각보다 좋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12:58:02
"코로나 재확산 넘어설 만큼 수출 나을 것"
"본격적인 회복세에 진입한 것은 아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국내 경제에 대해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고 진단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크지만, 이를 넘어설 만큼 수출이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에서다.

이 총재는 26일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 이후 가진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경기가 2분기를 저점으로 최악의 상황은 지났다고 보고 있다"며 "내년에도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완만하지만 회복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이날 수정경제전망에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1.3%에서 -1.1%로 상향 조정하고,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2.8%에서 3.0%로 올려 제시했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3차 유행에도 성장률을 상향 조정한 배경에 대해 "과거와 비교해보면 이번 코로나19 재확산의 경제적 영향은 연초보다는 적고, 8월 (2차) 재확산 때보다는 다소 큰 수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올해의 경우 수출과 설비투자가 당초 예상보다 나은 흐름을 보이고 있고 3분기 실적치가 양호하게 나온 점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재확산 흐름이 나타나고 있지만 내년 글로벌 경기 흐름이 개선되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으로 본다"며 "그에 따라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이 회복되고 설비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봤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여전히 크지만 이를 넘어설 만큼 수출이 생각보다 나을 것으로 본게 성장률 전망치를 높인 주된 요인"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내외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현재의 경기 흐름이 본격적인 회복세에 진입한 것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이 총재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불확실성이 줄어들고 우리 경제가 정상궤도로 복귀해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는 상황이 진정한 의미의 회복세"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