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시진핑 "한중 정상 간 우정과 신뢰 매우 중요시 생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17:43:20
中 왕이, 文대통령 접견…시진핑 구두 메시지 전달
왕이 "한중, 코로나 효과적 통제…경제 정상화 노력"
"한중 외교장관 회담, 지역 협력 등 10가지 공감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11.2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정상 간의 우정과 상호 신뢰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구두 메시지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해달라 했다고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밝혔다.

지난 25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방한 중인 왕 부장은 이날 오후 4시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시 주석이 문 대통령과의 우정, 그리고 상호 신뢰를 매우 중요시하며 특별히 저에게 문 대통령께 구두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팬데믹 상황이 불거지며 청와대가 최우선 목표로 삼았던 시 주석의 연내 국빈 방한 여건이 어려워지자 한중 정상 간의 신뢰를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왕 부장은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한중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 나라로서 서로 지지하고, 서로 도움을 주면서 양국의 우호와 협력을 증진시켰다"면서 "한중 양국은 공동 노력 하에 가장 먼저 합동 방역을 했고, 방역에 대한 정보 교류를 하면서 협력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중 두 나라가 가장 먼저 코로나 사태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이를 통해서 양국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수호했다"며 "한중은 가장 먼저 신속통로제도를 신설했고, 이를 통해 양국 경제· 생산 정상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한중 간 코로나 대응 협력 성과를 강조했다.

associate_pic
[베이징(중국)=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를 하고 있다. 2019.12.23. since1999@newsis.com
왕 부장은 한중 간 도입한 신속통로 제도를 통해 국제협력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평가를 언급하며 "대통령께서도 말했듯 양국 방역은 글로벌 방역을 위해 유익한 경험을 쌓았고 또 국제적인 모범사례를 쌓았다"고 화답했다.

왕 부장은 앞서 가졌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한중 간) 실질적인 협력을 통해서 우리가 한국 관계 정치에 대한, 또 한국이 코로나 사태를 완전히 이길 수 있는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 회담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강 장관과의 회담에서 우리는 풍부한 성과를 거뒀다. 회담을 통해서 (한중) 양측의 협력, 지역 이슈 등 10가지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다"며 "(한중) 양국이 코로나를 견뎌내서 반드시 더 넓은 전망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