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울릉도서 확진 제주선원과 함께 탔던 선원 5명 '음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6 21:47:58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강경태 기자 = 제주도 보건당국이 26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포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선원 A씨를 이송하고 있다. 2020.11.26.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는 경북 울릉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제주도에 주소를 둔 선원 A씨와 접촉한 선원들이 26일 오후 8시 40분경 최종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선원은 주소지인 제주에 도착해 치료를 받기 위해 배를 타고 이날 오후 3시30분 서귀포시 성산포항에 입항했다.선박에는 5명의 선원들도 함께 탑승해있었다.

5명의 선원들은 A씨의 접촉자로 분류돼 오후 3시 50분경 선박내에서 검체를 채취했으며,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전원 음성 통보를 받았다.

 한편 A씨는 지난 10월 4일 성산항에서 출항한 이후 구룡포, 남양, 죽변, 울릉도를 오가며 조업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1일 기침, 가래, 인후통 등의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남에 따라 지난 24일 울릉도 울릉군보건의료원을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도는 A씨를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해 치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들이 타고온 어선에 대해 방역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