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강제추행 무죄' 강은일 "무대가 너무 간절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7 13:04:2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대법원에서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 무죄 판결을 받은 뮤지컬배우 강은일이 활동 재개를 앞두고 심경을 밝혔다.

강은일은 26일 소셜 미디어에 "오랜만에 다시 인사를 드리게 돼 많이 떨리고 기쁘다"고 썼다. "어떤 말부터 시작해야 할 지. 저의 말이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건 아닐 지. 저를 믿어주시고 이 자리에서 묵묵히 응원해 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고 싶은데, 그 마음을 전하는 것 조차 조심스럽게 느껴진다"고 했다.

그러나 "이제 용기를 낸다. 무대가 너무나 간절했고, 다시 연기를 할 수 있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다"면서 "지금 이 모든 것이 꿈만 같다. 더욱 간절히 임하겠다. 최선을 다해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얼마나 귀중한 시간인지 더욱 잘 알기에 매 순간을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대법원은 지난 4월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가 2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강은일에 대해 무죄를 확정했다.

강은일은 지난 2018년 3월 지인들과 함께 술자리를 갖던 중 동석해 있던 여성 A씨를 강제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 유죄 판단을 받았으나, 2심은 무죄를 선고했다. 폐쇄회로(CC)TV 영상 및 현장검증 결과 강은일의 주장이 설득력 있고, A씨의 진술은 그대로 믿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강은일은 오는 12월 대학로에서 개막하는 뮤지컬 '스모크', 연극 '올모스트 메인'에 출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