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과천시, 공공시설 2.5단계로 격상…이용 인원 30%제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7 21:56:50
문화 및 복지시설 등
associate_pic
공공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준용, 결정 회의 현장.
[과천=뉴시스] 박석희 기자 = 경기 과천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공공시설에 대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화하는 등 선제 대응에 나섰다. 시는 27일 0시부터 별도 해제 시까지 시가 운영하는 공공시설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준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급속히 확산하는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마련됐다. 단 공공시설 내 체육시설은 현행대로 2단계를 적용한다.

이번 조치에 따라 시민회관, 동 문화교육센터, 추사박물관, 과천문화원, 여성비전센터, 건강가정지원센터 등 각 문화시설의 이용 인원은 30% 이내로 제한한다.

또 자원봉사센터, 종합사회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노인복지관, 경로당,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각 사회복지시설과 정보과학도서관·문원도서관 등도 이에 포함돼 같은 적용을 받는다.

이와 함께 어린이집은 다음 달 6일까지 임시 휴원한다. 단 긴급보육 제도는 현행대로 이용 할 수 있다. 아울러  공공 행사·공연에 대해서는 50인 이상 금지를 원칙으로 하며, 예정된 일정에 대해서도 될 수 있는 대로 취소를 진행한다.

관문 체육관실내체육관, 관문·문원·주암 체육공원, 청소년수련관 등 체육시설은 현행대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를 적용해 이용 인원 30% 이내로 제한해 운영한다. 하지만 이들 시설은 2.5단계로 강화될 경우 곧바로 운영이 중단된다.

민간부문에 대해서는 현재처럼 2단계 거리 두기를 유지한다. 아울러 음식점은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이 가능하며, 카페는 포장과 배달만 가능하다.

종교시설은 예배 시 좌석 수의 20%만 참석할 수 있으며, 모임·식사는 금지된다. 김종천 시장은 "대규모 재유행이 우려되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이번 조처를 했다"라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동참을 호소했다.

이어 김 시장은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포장과 배달을 많이 이용해 달라"고 청했다. 한편 과천시는 26일  관내 별양동 중심상가 지역에서 상가들의 코로나19 방역 준수 및 시민들의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점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