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뱉은 말에 책임져야"…與 발언 파고드는 국민의힘 '역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9 07:00:00
이낙연 국정조사 언급에 "당에서 거부? 레임덕 왔나"
윤호중 '찌라시' 발언 등엔 "사과 안 하면 사퇴해야"
文대통령 과거 발언 백드롭도…"與 말 바꾸기 지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2020.1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현안을 두고 대립하고 있는 국민의힘이 본격적인 여론전을 시작했다. 특히 여권 측의 불협화음과 말실수 등에 집중하며 빈 틈을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다음날인 25일 이낙연 대표는 가장 먼저 국정조사 카드를 꺼냈다. 하지만 민주당은 야당이 이를 수용하고 도리어 추 장관 국정조사도 병행할 것을 요구하며 역공을 펴자 한 발 물러서는 양상이다.

국민의힘은 이 간극을 놓치지 않고 파고들어 여당을 몰아세웠다. 특히 이 대표의 주장과 당내 여론이 다른 점을 짚으며 밀어붙이기에 나섰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당 대표가 강하게 국정조사를 검토하라고 했는데 당에서 거부하면 대표의 레임덕이 온 것이냐"며 "대표 말씀 여부를 떠나서 국민적, 국가적 관심사인 이 사건을 국정조사하지 않으면 국회는 어디다 쓰라고 만들었나"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는 적극 환영하고, 이번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한다. 민주당이 신속히 응해서 빠른 시간 내에 진행되길 바란다"고 독촉하기도 했다.

윤 검찰총장의 국회 출석을 두고 야당과 설전을 벌이던 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에 대해서도 집중 공세를 펼쳤다. 윤 위원장이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를 사보임하라고 요구하고, 기자 출신 조수진 위원에게 '찌라시 만들 때 버릇' 등의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 맹비난했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공식적인, 진정성 있는 사과가 나오지 않으면 사퇴밖에 길이 없다"며 향후 법사위 일정에 대해서도 "윤 위원장이 사과하면 참석하겠다"고 항의의 뜻을 이어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국회 법사위원회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과 대화를 나눈 뒤 손사래치며 자리를 떠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26. photo@newsis.com
국민의힘은 이같은 공략 지점들을 활용, 공수처에 관해 힘을 쓰지 못하던 상황에서 분위기 반전의 기회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여당과의 힘겨루기와 별개로 비상대책위원회의가 열리는 회의실의 백드롭도 과거 문재인 대통령이 했던 트위터와 발언으로 채웠다. 현 상황과 연결시킬 수 있는 문구들로 풍자하겠다는 의도다.

지난 26일 백드롭에는 문 대통령이 2013년 9월13일 채동욱 검찰총장이 혼외자 의혹으로 사의를 표명하자 트위터에 '결국, 끝내, 독하게 매듭을 짓는군요. 무섭습니다'라고 게재했던 글이 실렸다. 윤 총장의 직무정지를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 다음날인 27일에는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하던 당시 사진과 함께 '우리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는 엄정한 자세로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던 글이 실렸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대통령 등 지도부가 과거에 했던 말을 상기시키는 게 여당의 말 바꾸기를 지적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은 여론전과 1인시위 등의 수단으로 여당의 공수처법 강행 처리 시도에 맞서 최대한 시간을 끌 것으로 보인다.

한 의원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건 힘이 딸려도 최대한 맞서 싸우는 모습이라고 생각한다. 포기하지 않고 부당한 점을 지적하는 태도로 여론을 바꾸는 게 지금으로서 할 수 있는 유일한 전략"이라며 "여당에 숫자로 밀리는 상황에서 공격할 수 있는 카드를 최대한 많이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