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유나이티드 항공,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운송 준비 완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8 10:22:35
저온 배송을 위해 기준치보다 5배 많은 드라이아이스 탑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이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운송하기 위해 준비를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현지시간) 월 스트리트저널(WSJ)은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내달 10일 미 식품의약국(FDA) 긴급 사용 승인 심사를 앞두고 있다. 승인이 나면 곧 미국 전 지역에 배포될 예정이다.

화이자가 공식적으로 발표한 유통 계획에는 유나이티드 항공이 언급되지 않았다.

WSJ는 유나이티드항공의 초기 운항이 코로나 백신 보급의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거대 글로벌 공급망을 연결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화이자의 백신은 영하 70℃ 이하의 초저온 '콜드 체인'을 통해 유통해야 효과가 있다.

WSJ에 따르면 유나이티드 항공은 화이자 백신의 효능이 감소되는 것을 방지하는 데 필요한 낮은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비행에서 허용되는 것보다 더 많은 드라이아이스를 휴대할 수 있도록 미국의 연방항공청(FAA)에 요청했다.

FAA는 항공기 한대 당 1만5000파운드(약 6800㎏)의 드라이아이스를 실을 수 있도록 허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일반 허용량의 약 5배 많은 용량이다. 

아울러 화이자는 코로나19 백신 운송을 위해 드라이아이스로 포장된 여행 가방 크기의 특수 상자를 설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